노대통령 지지 11% 사상 최악
    2006년 11월 16일 11:33 오전

Print Friendly

우리 국민 10명 7명은 정부의 이번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부동산 값이 더욱 오를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공급확대와 대출규제 강화를 골자로 하는 정부의 이번 대책이 시중의 투기심리를 꺾기에는 역부족임을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된다.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소장 김헌태)는 16일 발표한 정기여론조사 결과에서, 향후 부동산 가격에 대해 질문한 결과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이 68.5%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안정될 것’이라는 응답은 이의 1/3 수준인 24.2%에 그쳤다.

연구소는 "최근 부동산 거품론과 정부의 각종 대책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부동산 가격이 더 상승할 것이라는 심리가 자리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동산 값 폭등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국민들은 정부여당의 책임이 가장 크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94.9%가 이렇게 답했다. 국민들은 그러나 건설업체와 언론, 가격을 담합하는 아파트 주민과 부동산 중개업자, 한나라당의 책임도 이에 못지 않다고 응답했다. 연구소는 부동산 문제에 대한 국민의 여론이 "분노 수준에 이르렀다"고 평가했다.

국민들은 ▲이윤추구를 위해 분양가를 높이는 건설업체 89.1% ▲부정확한 정보를 주고 불안감을 부추긴 언론 88.3% ▲자기 아파트 가격을 올리기 위해 담합하는 아파트주민과 부동산 중개업자 88.3% ▲부동산 관련 법안 통과에 소극적인 한나라당 85% 등의 순서로 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부동산 대란의 여파로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지지도(11%)는 사상 최악의 수준으로 고꾸라졌다. 북핵사태 때도 이렇진 않았다. 무엇보다 핵심 지지층의 이반이 두드러진다. 연구소는 "부동산 대란으로 민심이 폭발하면서 국정운영 지지도가 최저치로 하락했다"며 "특히 30대 화이트칼라 등 노대통령 핵심 지지층에서도 한 자리수 지지도에 그쳤다"고 분석했다.

부동산 대란 국면에서 한나라당의 지지율은 40%로 껑충 뛰어올랐다. 반면 열린우리당은 13.6%로 횡보를 계속했다. 민주노동당은 2주 전과 같은 7%의 지지율을 얻었고, 민주당은 6.7%의 지지율로 지난 2004년 총선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연구소는 "최근 부동산 대란으로 정부 여당에 대한 책임론이 고조되면서 열린우리당과 한나라당의 지지도 격차가 더 확대되었다"며 "열린우리당 내에서 신당 창당 등 정계개편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관심이 매우 저조하면서 지지도 상승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이번 조사는 KSOI가 여론조사 전문 기관인 ‘디오피니언’에 의뢰, 전국의 성인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14일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3.7%이다.

자료 보기 :

 http://www.redian.org/bbs/list.html?table=bbs_1&idxno=217&page=1&total=61&sc_area=&sc_word=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