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파티비> 유튜브 -       ▒       붉은오늘 팟캐스트 -       ▒      


  • 윤호중, 위성정당 관련
    “총선 때 사과하고 추진했다”
    정의당 만남에서 '불가피' 입장 반복
        2021년 04월 23일 01:41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지난 총선 때 여권의 위성정당 설립 문제를 놓고 각을 세웠다. 윤호중 위원장은 여영국 대표로부터 위성정당과 관련해 사과를 요구받자 “이미 지난 총선 전에 위성정당을 만들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고 맞받았다. 총선 당시 이미 사과하고 추진한 일인 만큼 다시 사과할 이유가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여 대표는 23일 오전 윤 위원장이 방문한 자리에서 “어렵게 4+1에서 합의해 도입했던 연동형비례대표제를 민주당마저도 위성정당을 만들어서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국회에 반영하자는 취지를 무산시켰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과거의 위성정당 문제에 대해서 분명한 대국민 사과 같은 게 있어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시 윤 위원장은 여당의 사무총장으로서 사실상 위성정당 설립과 이후 참여 정당들을 선정, 배제하는 일에 중심에 있었다. 여 대표 또한 이런 상황을 지적하며 윤 위원장에게 사과를 요구한 것이다.

    그러자 윤 위원장은 “이미 지난 총선 전에 위성정당을 만들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공식적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추진한 바 있다”며 “상대 정당이 위성정당을 만들어서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그 이익을 의석으로 독차지하려는 것을 막을 수밖에 없었다는 사정을 설명 드린 적이 있다”고 반박했다.

    또 그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지난번 저희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는 제도가 위성정당이 나올 수 있었다는 점에 대해 대단히 문제가 많았다는 점을 저희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민주당의 위성정당 창당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그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하는 셈이다. 제도의 문제로 인해 위성정당 창당이 불가피했다는 기존의 입장을 유지한 셈이다.

    왼쪽이 윤호중 오른쪽이 여영국(사진=정의당)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반대해온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이 21대 총선 전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설립을 추진하자, 민주당은 이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나 선거가 임박해지자 입장을 바꿨다. 당시 윤 위원장을 비롯해 이인영 당시 원내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홍영표·김종민 의원 등 친문 전·현직 지도부들이 따로 만나 위성정당 창당을 논의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당시 <중앙일보>는 “저들(미래통합당)이 저렇게 나오면 우리도 사실 방법이 없는 게 아니다. 우리라고 왜 힘을 모을 세력이 없겠느냐”며 윤 위원장이 위성정당 창당 논의를 주도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후 위성정당 창당이 가시화되자 민주당은 보수정당의 비례의석 독식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가 퇴색될 것이라며 불가피하게 위성정당을 창당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을 뿐 사과의 뜻을 전한 적은 없다.

    선거제도 문제는 다음 총선까지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여 대표는 “내년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를 앞두고 하반기 즈음 국회에서 정치개혁이든 어떤 방식이든 특위 같은 것이 구성되지 않겠나 예상한다”며 “정의당은 민주주의를 확대하고 개혁을 촉진하는 여러 과제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민주당과 협력할 용의가 있다”며 선거제도 개혁 재추진 의사를 분명히했다.

    이에 윤 위원장은 “비례제도에 대한 개혁은 반드시 필요하고 개혁해 나가는 데 있어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가지고 있었던 취지와 민심을 의석에 제대로 반영해보자는 그러한 취지에 맞게 정의당과 잘 상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