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에만 16명 과로사
    택배노동자, ‘사회적 총파업’ 선언
        2021년 01월 15일 01:15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전국의 택배 노동자들이 분류작업 인력 투입 약속 이행, 야간배송 금지 등 노동시간 단축을 요구하며 ‘사회적 총파업’을 선언했다. 이들은 오는 19일 열릴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관련 대책 합의와 즉각 이행이 이뤄지지 않으면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은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서비스연맹노조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의 5500 택배노동자들은 쓰러져가는 동료를 구하고 택배노동자가 살기 위한 총파업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택배사들의 과로사 대책은 발표된 10월 이후 작년 12월에만 한진·롯데택배 노동자 4명, 올해 1월 한진 택배노동자 1명 등이 과로로 쓰러져 죽거나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쓰러진 택배노동자들의 택배 현장에는 단 한 명의 분류작업 인력도 투입되지 않았고 한 택배노동자는 새벽 6시까지 배송을 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한 해만 16명의 택배노동자들이 과로로 사망했다. 이에 따라 택배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위해 사회적 합의기구를 꾸려 정부와 택배사가 대책을 발표했지만 실제 택배 현장에선 분류작업에 별도의 인력이 투입되지 않는 등 달라진 것이 없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파기했다는 것이다.

    노조는 “사회적 합의기구는 택배사들의 합의파기로 좌초위기에 몰렸다. 코로나19 확산과 연말연시 늘어난 택배물량에 설명절 특수기까지 더해지면 택배노동자들은 또다시 쓰러질 것”이라며 “택배노동자를 살릴 수 있는 근본적 해결 대책과 대책 이행을 강제할 방안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분류작업 인력에 대한 관리책임·비용 원청 택배사 100% 부담 ▲설 명절 특수기(1월 25일) 전 분류작업 인력 투입 ▲야간배송을 금지 및 지연배송 허용 ▲택배요금 정상화를 통한 택배노동자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25일 설 명절 특수기 전인 19일에 예정된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대책이 합의되고 즉각 시행돼야 한다. 이날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노동조합은 살기위한 총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살고싶다 사회적총파업’은 택배노동자를 살리는 총파업”이라며 “잠시 택배 배송이 멈추지만 택배노동자를 살릴 수 있다. 더 이상 택배노동자들이 일하다 죽지 않게 해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