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사학 동일학원을 떠도는 7개의 유령"
    2006년 10월 27일 12:31 오후

Print Friendly

대표적인 비리사학으로 꼽히는 동일학원 문제가 올해 서울시교육청 국정감사에서 또다시 부각됐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민주노동당 최순영 의원은 27일 서울시교육청 국정감사에서 “지난 2003년 교육청 특별감사로 동일학원의 각종 비리가 밝혀진 이후, 2년 동안 엄중한 처리를 요구하고 있는데도 서울시교육청은 마이동풍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최순영 의원은 “동일학원에는 7개의 유령이 떠돌고 있다”며 ▲동창회 없는 유령동창회비 ▲협동조합 유령이사회 구성 ▲유령장학회 기금 3억여원 횡령 ▲친인척의 유령직원 등록과 불법임금지급 ▲유령 전이사장에게 불법수당 지급 ▲유령공사 후, 공사비 지급 ▲학생급식 직영전환 후 4억7천여만원 유령비용 이득 등을 지적했다.

최 의원은 동일학원의 이러한 각종 비리와 관련 특히 “동일학원 이사진 구성을 살펴본 결과 전현직 사학법인단체의 간부가 많고 타교의 이사와 겸직하고 있는 경우도 다수를 차지했다”며 “이사진 운영에 문제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동일학원 이사 C씨의 경우 9개 법인, 25개 학교의 이사를 맡고 있었다. N씨 역시 5개 법인의 16개 학교에 임원으로 관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겸직이사들의 경우, 현직 학교장 이사가 3명이나 포함됐다. 최 의원은 “실질적으로 사립학교운영의 최고 의결기구인 법인 이사회 참여와 경영, 학교 예결산 파악 등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며 “비상식적으로 이사회가 운영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최 의원은 이외에도 이사회 회의록 조작, 학교장 이사의 근무지 무단이탈 등의 의혹을 제기하고 동일학원의 불법적인 자료제출 거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또한 “동일학원을 포함한 비리사학에 대한 (교육청의) 우유부단한 대응이 오히려 비리를 부추기고 있다”며 “이러한 비리 사학들이 사학법개정을 앞장서 반대하더니 개정 후에도 불복종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최 의원은 “동일학원 7개의 유령과 비상식적인 이사회운영 등에 대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서울시교육청에 요청했다. 

동일학원은 2003년 교육청 특별감사로 각종 비리가 밝혀져 61건의 행정상 조처, 15억5천여만원의 재정상 조처, 74건의 신분상 조처 지시 등 감사조치가 내려졌으나 일체 이행하지 않고 있다. 심지어 감사조치 이행을 촉구하는 민원 명단을 교육청으로부터 전달받아 관련 교사 3명을 직위해제 시키는 등 불법적 행위로 비난을 사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