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삼성전자 증인 철회 논란
    “‘거대여당 국회’서 벌어진 ‘삼성의 국회농단’”
        2020년 10월 13일 06:43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의당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중기위) 관계자가 삼성전자 부사장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 철회 사실을 사전에 삼성전자 측에 알려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장혜영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13일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국회가 삼성전자의 호위무사인가”라며 “산자중기위와 교섭단체 양당 간사는 삼성전자의 증인 신청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이날 산자중기위 국감에서 삼성전자 부사장의 증인 채택이 철회되기도 전에 이미 삼성에서 부사장 대신 출석할 증인을 정해놓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류 의원은 삼성전자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문제로 주은기 삼성전자 부사장에 대한 증인을 신청해 전체회의 의결까치 거쳤으나, 국감이 시작되는 날 돌연 증인이 바뀌었다.

    류 의원은 “지난 8일 국정감사에서 삼성전자 측 증인이 ‘증인으로 나오게 될 줄 언제 알았느냐’는 질문에 추석 전에 내부 회의를 했다고 (삼성 측 증인이) 답했다”며 “삼성전자 주은기 부사장의 증인 철회 건이 통과된 건 10월 7일 오전이고, 추석은 9월 30일쯤이었다. 삼성전자는 다른 증인을 국회가 철회하기도 전에 정해놓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산자중기위 여야 간사에게 삼성 측에 증인 철회를 언제 통보했는지 물었고, 여당 간사인 송갑석 의원은 “최종적으로 여야 간사간 협의해서 교체가 확정된 것은 10월 7일이고 국회 행정실을 통해 통보가 되기 때문에 따로 (삼성에) 통보한 일은 없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장혜영 원내대변인은 “산자중기위 누군가가 삼성전자에 증인 채택 철회를 사전에 알려줬다는 강한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 대단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장 원내대변인은 “대기업 갑질을 방지하고 중소기업을 보호해야 할 산자중기위는 오히려 대기업의 갑질을 눈감아 주려했다”며 “산자중기위는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반드시 삼성전자측 책임자를 국감장에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주당을 향해 “삼성전자의 증인 문제와 관련하여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번 일은 박근혜-최순실-삼성의 국정농단에 분노한 촛불이 만들어준 민주당 정부에서, 그 힘으로 180석을 차지한 ‘거대여당 국회’에서 벌어진 ‘삼성의 국회농단’ 사건”이라며 “말 몇 마디로 부정하고 끝낼 일이 아니다. 여당이자 원내 제1당인 민주당이 진실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