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포용정책은 이미 조정 중에 있다"
        2006년 10월 16일 06:03 오후

    Print Friendly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북한 핵 실험 이후 대북정책 기조의 변화와 관련, "포용정책은 이미 조정 중에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북 포용정책은 핵 실험에 따른 상황 변화에 의해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실제로 지난번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 그동안 해 오던 쌀과 비료의 지원도 중단했고, 개성공단 사업의 추가 분양도 지금 유보되어 있는 상태"라며 "이것 자체가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강력한 제재 중의 하나"라고 부연했다.

    윤 대변인은 유엔안보리 결의 이후 북 핵실험 사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북한의 핵 폐기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고 ▲UN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준수하며 ▲이 사태가 안보위험과 경제불안을 증폭시켜서는 안 된다는 것으로 정리했다

    윤 대변인은 "북한의 핵개발은 불법적인 행위이고 국제 비확산 질서에 대한 중대한 도전인 만큼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 원칙에 따라 북한의 핵 폐기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어쨌든 제재라는 것이 문제를 풀어 나가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정부는 북핵 불용의 원칙 하에서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나오게 하고, 궁극적으로는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