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남한 인민을 적으로 만들다
    By
        2006년 10월 11일 09:18 오전

    Print Friendly

    우리 나라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북한 핵실험에 따른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으나, 불안하지 않다는 응답자도 40%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또 한국 정부의 대북 포용정책과 관련 국민의 70%가 폐기되거나 전면 수정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국민들의 대북 인식이 급속도로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문화방송이 10일 긴급 실시한 핵실험에 대한 국민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것으로 국민 과반수(52.5%)는 향후 한반도 정세가 점차 안정될 것이라고 보고 있으며, 56.2%의 국민은 북의 핵 실험에도 불구하고 비핵화 원칙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남한도 핵개발을 해야 한다는 의견은 39.4%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핵실험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국민 10명 중 7명은 영향이 없거나 단기적 충격은 있지만 곧 회복될 것이라는 견해를 보였으며, 장기적으로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의견은 20%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북한 핵문제에 대한 해결 방안과 관련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국제적 제재보다는 북미 직접 대화나 기존의 6자 회담 틀 속에서 해결해야 된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는 다수 언론들과 보수 정파들의 위기 고조 전략과 포용정책 폐기를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눈길을 끈다.

    이런 결과는 국민들이 북한의 핵 실험에 비교적 불안감을 느끼고는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안정을 회복할 것이라는 낙관적 견해를 가지고 있으며, 남한의 핵개발이라는 위험한 선택에 대해서는 분명한 반대 입장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하지만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정부의 포용정책이 성과가 있었다는 응답은 10%에도 못 미쳐, 국민들의 동의 속에서 진행돼왔던 대북 화해, 교류, 협력, 정책의 지속적 추진에 걸림돌로 작용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실시한 SBS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들은 북한이 핵 실험을 하게 만든 책임이 가장 큰 나라로 미국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38.1%), 이어 북한 35.6%, 한국 22.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부시 행정부의 북한 정권 몰아붙이기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비판적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