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모든 책임은 북한이 져야"
    2006년 10월 09일 01:30 오후

Print Friendly

북한이 9일 오전 핵실험을 강행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여야 정치권은 긴급 논평을 내고 대책회의를 갖는 등 긴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열린우리당 우상호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긴급 논평을 내고 "열린우리당은 그동안 북한이 오판에 근거해서 무모한 핵실험을 하지 말 것을 여러 차례 걸쳐서 공개 경고한 바 있다"며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무모한 핵실험을 한 것이 사실이라면 핵실험에 따르는 모든 책임은 북한이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열린우리당은 12시 30분부터 지도부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당의 공식적 입장과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있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도 긴급 현안 브리핑에서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적 행동이자 한반도 전쟁에 버금가는 위협적 행동"이라며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 정권을 민족과 역사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나 대변인은 이어 "이제 국가적 위기상황을 맞았다. 정부는 여야 영수회담을 통해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국민의 총력을 모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는 비상사태 돌입을 공식 선언하고 즉각 안보내각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오후 2시부터 지도부 긴급회의를 갖고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 이상열 대변인도 "국제사회의 거듭된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에 절대적이고 직접적인 위협을 가한 행위"라며 "이로 인해 발생할 모든 책임은 북한이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무모하고 무책임한 핵실험은 용납될 수 없다"며 "정부는 민족의 명운이 걸린 사안인 만큼 북한의 핵실험 동향을 신속히 파악하고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 실험을 강행한 것은 유감스럽다"면서 "그러나 군사적 행동을 유발 또는 유도하기 위한 어떠한 조치에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국회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한반도 비핵화 선언을 지지한 정당의 입장에서 북한의 핵실험 문제에 대한 당의 공식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민주노동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여의도 당사에서 문성현 대표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북한의 핵실험 실시 발표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