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분없고 폭력적인 행정대집행, 지방자치 말살"
By tathata
    2006년 09월 23일 10:26 오전

Print Friendly

전국공무원노조(위원장 권승복)는 22일 전국적으로 벌어진 행정자치부의 행정대집행과 관련, “공직사회 개혁과 부정부패 척결,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비판하고 행정의 사유화를 반대하는 공무원노조를 없애버리겠다는 복수심에 불타있다”며, “행자부의 무소불위의 폭력에도 공무원노조와 시민사회노동단체들의 강력한 저항과 투쟁으로 251개 지부 중 84개 밖에 폐쇄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23일 성명을 내고 “새벽 6시 용역깡패의 구로구지부 해머로부터 시작한 폭력은 노점상단속반까지 동원한 종로구지부, 용역깡패로 지하철에 단전단수와 소화기까지 뿌리며 침탈한 마포구지부, 벽을 뜯어낸 부산본부와 울산남구지부 등으로 이뤄졌다”며 “용역깡패의 지부장 폭행, 연대단체 연행, 임신부 실신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폭력사태가 자행됐다”고 지적했다.

공무원노조는 “명분없고 폭력적인 행정대집행이라는 이름의 공무원노조사무실 침탈은 풀뿌리민주주의인 지방자치를 말살하는 것으로서 공무원노조를 위축시키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조합원의 분노와 시민노동사회단체들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무원노조는 이어 “공직사회 개혁과 부정부패 척결, 행정의 공공성 강화를 위한 새로운 투쟁을 시작할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 22일 공무원노조 사무실 폐쇄를 위해 경찰과 용역경비를 동원되는 등 물리력이 사용됐다. (사진=공무원노조 울산본부)

공무원노조는 이날 행정대집행으로 인해 강제폐쇄된 사무실이 84개에 이른다고 발표했다. 공무원노조는 22일 오후 11시 전국 지부의 상황을 집계한 결과, 지난달 강제폐쇄된 경기본부, 경남도청지부 등 3곳을 포함하여 총 251개 지부 가운데 84개지부가 폐쇄됐다고 밝혔다.  

한편, 공무원노조는 “117곳의 사무실이 폐쇄됐다”는 연합뉴스의 보도와 관련, ‘근거없는 보도’라고 주장했다. 공무원노조 관계자는 “자진폐쇄를 통보한 162개 기관이 모두 행정대집행을 실시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