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작통권 관련 보수신문들 재정비해 다시 돌격
    By
        2006년 09월 19일 09:56 오전

    Print Friendly

    전시작통권 환수 문제를 둘러싼 여야간 공방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보수 신문들은 사설로 노무현 대통령의 방미 발언을 문제 삼았다.

    조선일보는 19일자 조간신문 <‘한국에선 반미’, ‘미국 가선 친미’> 사설을 통해 "대통령은 지난주 미 워싱턴에서 미국 의회 지도자들을 만나 ‘(한국 내에서) 전시 작전통제권 단독행사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옛날에 미 2사단을 인계철선으로 휴전선에 배치해 둬야 한다고 주장했던 사람들이다. 우방의 군대를 인계철선으로 하자는 주장은 옳지 않다. (전작권 단독행사는) 그런 것들을 극복하는 과정으로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외국에 나가 정말 이런 얘기를 했는지 믿기지 않지만 청와대가 발표한 내용이니 믿지 않을 도리도 없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도 19일자 <대통령은 밖에 나가서도 편가르기 하나> 사설을 통해 조선과 유사한 입장을 나타냈고  3면에선  정대철 열린우리당 고문 인터뷰로 전작권 문제에 대한 정부의 전략을 정리하려고 했다.

    기사에서 정대철 고문은 "전작권(이양)은 우리가 갖고 온 게 아니라 미국이 원하고 바라던 것이었다. 해외 주둔 미군에 대한 미국의 전략이 바뀌었기 때문이다"며 "대선 직후 12월 21일께 러포트 사령관에게서 전화가 와 타워호텔에서 그를 만났고 당시 러포트 사령관은 ‘앞으로 지상군을 붙박이로 박아 놓지 않고 해외 주둔 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유연하게 배치할 것이다’며 미군의 전략 변화를 설명했고 전작권(이양)문제는 이런 과정에서 (미국 내부에서)저절로 나오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어차피 미국이 주려던 것을 가져오는 과정에서 자주 등을 강조해 정치적으로 이용했다는 말이다.

    전효숙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처리가 19일 본회의에서 재차 시도됨에 따라 이를 바라보는 조간들의 표정에서도 차이가 감지된다.

       
      ▲ 동아일보 9월19일자 6면  
     

    그 가운데서도 동아일보는 가장 강경한 보도를 해 눈길을 끈다. 이 신문은 6면 <전효숙은 왜 말이 없나> 기사를 통해 "여권 주변의 정황을 종합해 보면 전 후보자는 자진 사퇴할 의사가 없는 듯 보인다"며 특히 "지명 과정에서 청와대가 잘못은 했지만 전 후보자 스스로도 청와대의 페이스에 말렸다는 점에서 정치적 중립과 이론적 엄격성을 갖춰야 하는 헌재소장의 요건을 잃었다"고 보도했다. 6면 하단에 <한나라 "전 후보 사퇴해야"…야4당 입장조율 실패> 기사도 함께 배치됐지만 사실상 19일 본회의 당일 아침 조간으로 전 후보자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명한 기사다.

       
      ▲ 동아일보 9월19일자 6면  
     

    동아일보는 사설 <전효숙 씨 ‘침묵’자체가 결격사유다>를 통해서도 다시 한번 확인 사살을 한다. 사설은 "소수 야당이 열린우리당에 협조해 전 후보자 임명에 동의한다 해도 그는 헌재소장으로서 헌법적 정통성과 권위를 확보할 수 없다"며 "전 씨는 지금이라도 국회가 정치적 잘못을 더 저지르기 전에 스스로 사퇴하는 게 최선의 길"이라며 한나라당의 당론을 그대로 읊었다.

    하지만 한겨레는 6면 <헌재소장 공백사태 장기화 우려>기사를 통해 후보자의 호불호보다는 전효숙 인준안의 처리가 불투명해짐에 따른 정국의 혼란에 초점을 맞췄다. 기사는 "열린우리당은 더이상 미룰 수 없다지만, 전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한나라당의 태도가 완강하고 민주·민주노동·국민중심당 등 야3당도 19일 처리에 소극적"이라며 "헌재소장 공백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향신문도 6면 <‘전효숙 대치’ 돌파구 안보인다> 기사를 통해 "키를 쥔 민주·민노·국중당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며 "민주당과 국중당은 ‘국회에서의 합의처리가 중요하다’며 19일 본회의 처리에 얽매이기보다는 한나라당을 설득하는 데 무게를 뒀지만 민노당은 ’19일에는 한나라당이 들어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동안 보조를 맞췄던 이들 3당의 공조에 균열이 일 수도 있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KBS가 18일 사장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 한 것을 계기로 KBS와 정연주 사장에 대한 기사들도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동아일보는 6면 <KBS 사장추천위, KBS이사가 과반수> 기사를 통해 "이사회는 사장후보추천위원회(7인) 의원 중 KBS 이사가 과반수(4명)를 차지하도록 했다"며 "정 사장의 연임을 지지하는 여권의 추천인사들이 KBS이사회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같은 면 상단에는 <KBS 경영효율성 ‘꼴찌’>기사를 함께 게재해 정 사장의 연임과 관련해 편집으로 입장을 대변하기도 했다.

    조선일보도 2면 <임기끝난 정연주 KBS사장 ‘사장 직대’로 80일 근무>기사를 통해 "정 사장의 연임에 반대해온 KBS 노조는 ‘정 사장이 KBS 사장으로 재선임되려면 사장후보추천위원회를 통해서 들어와야 한다. 만약 사장 직무대행으로 계속 출근하면 사추위 후보가 될 수 없다’고 투쟁을 벌였다"며 "그러나 정 사장은 ‘법대로’라며 사장 직무대행직에서 물러나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