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당 전직 간부들 '신당모임' 참여
    2008년 01월 31일 11:01 오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 부산시당의 전직 주요 간부들이 31일 ‘새로운 진보정당운동’에 참여할 것을 선언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노동당의 원내 진출 이전부터 패권적인 조직 장악으로 물의를 빚어 오던 이른바 ‘자주파’라는 패권 정파 세력들이 총선 직후 중앙당의 당권까지 장악한 이후 당은 민생중심 노선에서 벗어났다"면 자주파 책임론을 강조했다.

이들은 당내 자주파가 "서민정치, 민생정치에 대한 기대를 뒤로 하고 국가보안법 폐지 등과 같은 자유주의적 개혁 과제에 지나치게 몰입하는가 하면, 진보적 대중정당의 모습에 어울리지 않게 독도에 군대를 주둔시켜야 한다는 식의 극우 민족주의적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 "북핵실험에 대해 평화정당으로서의 단호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고, 급기야 일심회 사건에서는 당원 정보를 북에 넘긴 핵심당직자를 옹호하는 등 공당으로서의 자정력을 의심케 하는 지경에까지 이르게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민주노동당은 민주노총과의 도구적 의존관계를 넘어서지 못함으로써 ‘정규직 대공장 중심 노조운동’이라는 부정적 꼬리표를 단 ‘민주노총당’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했다. 그에 따라 민주노총의 연이은 부패, 독직사건과 대의원대회 폭력사건 등 민주노총의 사회적 고립과 함께 당의 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민주노동당이 반성하고 거듭나야 됨에도 불구하고 "집요하게 세력을 확장해 온 자주파의 당권 재 장악은 당이 신진대사 기능이 거의 정지상태라는 걸 웅변했으며 이후 당운영 전반의 파행과 동맥경화는 더욱 심화"됐으며 "급기야 당의 명운이 걸린 대선에서까지 종파적 이익만을 관철하는 실망스런 모습을 보이며 당을 파국으로 몰아갔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이제 우리는 민주노동당 운동의 실패를 겸허히 인정하고 진보의 전면적인 재구성을 위해 다시 풍찬노숙의 길을 나려고 한다"며 혁신과 관련해서 심상정 비대위와 생각이 다르지 않지만 "명백한 것은 민주노동당은 죽어야 살 수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질적인 당의 해산 수준에 이르는 혁신을 촉구하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이들은 또 "(민주노동당이) 죽음으로써 민주노동당 창당정신의 정화를 오롯이 건져 올릴 수 있"고 "노동과 생태, 여성과 인권, 소수자, 풀뿌리 공동체 운동 등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현대적 진보정당으로 재구성하기 위해 자양분으로 되살아 날 것"이라고 말했다.

                                                         * * *

참가자 명단

박주미(전 부산광역시의원, 전 부산시당 부위원장) 정남준(전 금정지역위원회 사무국장) 변정관(전 금정지역위원회 조직부장) 김광모(전 금정지역위원회 부위원장, 사무국장) 사은희(전 남구지역위원회 부위원장) 권순환(전 사상구위원회 위원장) 김오영(전 사상구위원회 사무국장) 하상호(전 사상구위원회 조직부장)

박용덕(전 사하구위원회 사무국장) 차재연(전 북구위원회 조직부장) 임재석(전 서구위원회 위원장) 이정모(전 수영구위원회 위원장) 하경옥(전 부산시당 기관지 편집위원장) 채현(전 영도구위원회 사무국장) 김용일(전 해운대구 구의원, 전 해운대구위원회 부위원장) 안순인(전 해운대구위원회 위원장) 박재석(전 해운대구위원회 위원장)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