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법사위 청문회 수용"
    2006년 09월 12일 10:44 오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은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 논란과 관련해 야3당이 11일 제안한 중재안 가운데 전효숙 헌법재판관 인사청문회의 법사위 회부안을 수용키로 했다. 열린우리당은 그러나 야3당이 제안한 대통령 및 국회의장의 대국민 사과 문제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국회의장실 차원에서 판단해 결정할 문제"라며 공을 넘겼다.

김한길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비교섭 3당의 국회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평가하고 존중하며, 한나라당이 원천무효를 주장하는 것이 과도하고 무리한 정치적 공세라는 것을 확인한 것도 의미있는 일"이라며 "야 3당의 중재안 가운데 법사위 논의를 권고한 것에 대해 우리는, 이번 문제가 국회법 미비에서 출발한 사안이라는 점에서 더 이상의 논란과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전격적으로 수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노웅래 공보부대표는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법사위 차원에서 직접 청문회를 개최하지는 않고 인사청문특위의 청문회 내용을 원용하는 것으로 청문절차를 갈음하는 방안이 가능하지 않겠느냐"며 "구체적인 방안은 법사위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비교섭 3당이 청와대와 국회의장의 사과를 요구한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당이 말할 입장이 아니다"며 "청와대와 국회의장실 차원에서 판단해 결정할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여당 내에서는 청와대와 국회의장실의 ‘적절한’ 반응을 기대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노웅래 부대표는 "(대통령 사과 및 국회의장 사과 말고) 현실적으로 다른 대안이 없지 않느냐"면서 "(청와대도) 이 같은 인식에 근거해 판단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성 전략담당 원내부대표도 "(청와대와 국회의장실이) 적절한 반응을 보이지 않겠느냐"고 기대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전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노 대통령의 지명 철회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12일 "대통령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 그 내용은 헌법과 법률을 잘못 해석했다는 것이 돼야 한다."면서 "결론은 자진사퇴와 지명철회가 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