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노사정대화 불참 선언
    By tathata
        2006년 09월 08일 06:27 오후

    Print Friendly

    조준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8일 이상수 노동부 장관에게 노사정대표자회의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조 위원장은 이 장관의 제안으로 마련된 점심 자리에서 “정부가 한국노총과 경총의 ‘야합안’을 수용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노사정대표자회의에 들어가는 것이 더 이상 의미가 없다”며 “민주노총의 8대 요구안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전면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조 위원장의 이같은 결정은 최근 언론을 통해 노-경총의 합의안에 대해 정부가 수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이 노사정대표자회의에 참여하더라도 ‘협상의 여지’가 극히 제한될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노-경총 ‘5년 유예 합의’뿐 아니라 현재 진행되고 있는 노사정간의 교섭이 비공식적인 통로를 통해 ‘은밀하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민주노총의 불만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현재 민주노총을 제외한 채 노-경총의 ‘5년 유예안’을 두고 막판 조율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득 한국노총 위원장이 ‘3년 유예안’을 수용할 수 있다고 공식 선언한 만큼, 정부 또한 ‘제3의 안’을 제시해 민주노총이 배제된 ‘노사정 합의안’ 도출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상수 장관이 제안한 9일 노사정대표자회의는 8일 오후 6시경에 갑자기 취소됐다. 노동부의 한 관계자는 “애초 9일 노사정대표자회의의 개최는 공식적으로 확정된 바 없었으며, 노사정 주체간의 일정이 서로 맞지 않아 취소된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