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 학계와 관변에도 노예근성이 있다"
        2006년 09월 06일 10:35 오전

    Print Friendly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인 김원웅 열린우리당 의원은 중국의 동북공정에 대해 우리 정부가 즉각적인 외교적 대응을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6일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해 최근 재연되고 있는 중국의 역사왜곡 문제와 관련해 "2004년 8월, 중앙과 지방 정부 차원의 (역사) 왜곡을 하지 않겠다고 중국이 약속을 했다"며 "그것을 깬 것에 대해 즉각적으로 항의하고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중국 국경 안에서 전개된 모든 역사를 중국 역사로 만들려고 하는 정치적 목적에 중국의 역사학계가 아주 철저히 동원되고 있다. (중국 역사학계의 역사왜곡에는) 중국 정부의 의도가 직접적, 간접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동북공정 대책회의에서 우리 정부 당국자가 ‘중국 심기 건드리지 마라, 현실을 인정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우리 우리 학계만 아니라 관변 쪽에도 약간 거칠게 표현하면 노예근성 이런 게 좀 있는 것 같다"고 비판한 뒤, "그런 인사가 어떤 인사인가 조사를 하고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동북아역사연구를 함께 한다든지 간도 협약의 원천적 무효에 대한 연구를 함께 한다든지 하는 데에서는 공조를 충분히 할 수 있다"면서 "차제에 남북이 공동연구를 하자고 하는 제안을 우리가 할 필요가 있다"고 북한과의 공조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김 의원은 ‘일본도 핵무기를 가져야 된다’는 나카소네 전 일본 총리의 최근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일본이 지금 불장난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일본이 평화헌법을 만들고 핵무기를 갖고 또 군국주의 사회로 가면 우리가 남북한이 이미 선언한 비핵화 선언의 근거가 붕괴되는 것"이라며 "북핵 문제만이 문제가 되는 게 아니라 우리 남쪽도 비핵화문제 우리 자위권 확보를 위해서 재검토를 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