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강서갑 당원 502명,
    ‘금태섭 의원 제명’ 청원 요청서 제출
    공수처법 반대 이유로···정봉주 전 의원 지지자들로 알려져
        2020년 02월 11일 11:08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더불어민주당 일부 당원들이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제명해달라는 청원 요청서를 11일 제출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공수처법)에 반대했다는 것이 표면적 이유다.

    ‘민주당 강서갑 권리당원 502명’은 이날 오전 ‘해당행위를 자행하고 있는 금태섭 의원의 제명 요청’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배포해 “금태섭 의원이 있을 수 없는 해당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 “민주당 사무총장과 민주당 윤리심판원에 (금 의원의 제명을 요구하는) 청원 요청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강서갑 당원 502명은 “공수처법은 지난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1호 공약이자, 민주당과 진보진영의 숙원 과제였다”며 “당론이 만들어지기 전까지는 자기 소신과 논리를 갖고 반대 의견을 주장할 수 있지만, 당론이 만들어지면 당론에 따라야하는 것이 당원의 의무이자 지역의 당원들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의 의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런데 금태섭 의원은 이를 무참히 거부했다”며 “민주당에서 당장 제명 조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금태섭 의원은 이에 대한 어떤 반성도 하지 않고 있고, 이후에도 사사건건 당론과 거부되는 해당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 “민주당 서울 강서갑 권리당원은 금태섭 의원의 당 제명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금 의원은 민주당이 검찰개혁법이라고 일컫는 공수처 신설에 일관되게 반대하며, 본회의 표결에서도 기권한 바 있다. 그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공소장을 비공개한 것에 대해 “공개가 원칙”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도 있다.

    금 의원 제명을 요구하는 이들은 정봉주 전 의원 지지자로 알려졌다. 앞서 정 전 의원은 금 의원의 지역인 서울 강서갑에 공천을 신청한 바 있다. 그러나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성추행 사건으로 재판 중인 정 전 의원에 대해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확정했다.

    민주당 공직후보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이날 오전 강서갑을 포함한 서울 지역과 충청, 대구·경북 등에 공천을 신청한 이들에 대한 면접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