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라당, "이백만·양정철은 발언권 없다"
        2006년 08월 25일 10:52 오전

    Print Friendly

    유진룡 전 문화부 차관의 경질을 둘러싼 진실 공방으로 ‘준청문회’가 될 것으로 예상됐던 25일 국회 운영위원회가 유 전 차관의 불참으로 반쪽 청문회에 그칠 전망이다. 특히 한나라당은 청와대 이백만 홍보수석과 양정철 홍보기획비서관만 참석하는 것과 관련,“어느 일방의 결백 주장은 안된다”며 운영위를 청와대의 해명장으로 내주지는 않겠다는 태세다.

    한나라당 이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 “유진룡 전 차관은 (국회 운영위에) 나오지 않고 본인과 연결되거나 연락되지도 않는다”면서 이백만 수석과 양정철 비서관의 참석을 겨냥, “어느 일방이 나와서 자기가 결백하고 자기 주장이 전부 옳다, 이렇게 면죄성 얘기를 하고는 자리를 뜨는 그런 모습의 국회 운영은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 부대표는 “운영위에서 대통령 비서실의 결산 문제가 있기 때문에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하게 되어 있다”면서 “이백만 홍보수석과 양정철 비서관이 유진룡 경질 문제와 관련된 의혹의 한복판에 있기 때문에 적절한 범위 내에서 이 부분에 대한 질의가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부대표는 “국회의원이나 국무위원이 나서야 될 국회 상임위 질의에서 무슨 비서관이 자기 얘기를 한다, 안 한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비서관은 여기에 발언권이 없다”고 못 박았다. 이백만 수석과 양정철 비서관이 직접 진실을 밝히겠다고 나선 가운데, 유 전 차관 없이 일방적인 해명의 기회를 주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부대표는 “양쪽 당사자가 국민 앞에 국회를 통해서 선서를 하고 증인으로써 이 문제 해결에 접근을 해야 된다”며 한나라당이 거듭 주장해온 국회 문화관광위원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촉구했다.

    한편 이 부대표와 함께 출연한 열린우리당 조일현 수석부대표는 “양당이 유 전 차관 의혹과 연관이 있는 이백만 수석과 양정철 비서관에 대해서 논의하자는 합의가 없었다”면서 “오늘 안건은 결산을 위한 운영위원회인 만큼 안건은 안건대로 처리하고 (의혹은) 정식 절차에 따라 그 다음에 따져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