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이야기' 해법 놓고 당청 갈등 커지나
    2006년 08월 24일 05:43 오후

Print Friendly

청와대가 ‘바다이야기’ 문제에 대해 ‘선 진상규명, 후 사과 검토’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는 정책실패에 대한 즉각적인 대국민사과를 요구한 여당의 입장과는 다른 것이다.

청와대 이병완 비서실장은 24일 청와대 출입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대국민 사과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원인규명과 사실 확인을 하고 나서 수준에 맞게, 대통령 사과가 필요한 사안인지, 총리 또는 장관이 사과할 사안인지 결과를 보고 판단할 일"이라고 답변했다.

이 비서실장은 ‘바다이야기’ 문제에 대해 "정부가 정책제도를 만드는 과정에서 결과가 어떻게 미칠 지 예상하지 못한 것은 문제"라며 "1차적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실장은 정부가 이에 대해 그동안 손 놓고 있었던 것만은 아니라며 "작년부터 단속을 많이 벌였고 2,500명이 구속되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김한길 열린우리당 원내대표는 23일 "도박성 게임이 전국 방방곡곡에 퍼져서 서민들의 주머니를 털어가게 만든 정책실패에 대해서 정부는 공식적으로 정중하게 대국민 사과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김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한명숙 총리의 사과 이후에 나온 발언으로 노무현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