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통권 51.5-한미FTA 54.6% 찬성
By
    2006년 08월 16일 08:56 오전

Print Friendly

국민들의 과반인 51.5%가 전지작전 통제권 환수가 2012년 이전에 이뤄져야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1%는 2009년 이전이라도, 27.4%는 2009년과 2012년 사이에 전시 작통권이 환수돼야 한다고 보고 있으며, 2012년 이후로 미뤄야한다는 24.9%, 환수하지 말아야 한다는 36.5%인 것으로 조사됐다.

KBS는 15일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전시 작전 통제권 환수가 ‘한미동맹이 약화되기는 하겠지만 주한 미군 철수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이다’ 37.8%, ‘아무 영향 없을 것이다’ 13.3%, ‘한미동맹이 강화될 것이다’가 8.1%였고 ‘한미동맹 와해와 주한미군 철수로 이어질 것이다’라는 응답은 28.7%를 기록했다.

   
▲전시작전통제권의 환수시기(자료=KBS)
 
   
▲자료=KBS
 

대북 전쟁억지력과 관련해 전시 작전 통제권이 환수되면 억지력이 ‘약화될 것이다’고 응답한 사람은 49.4%, ‘약화되지 않을 것이다’는 45.5%인 것으로 집계됐다.

대북 정책에 대해서는 화해와 협력, 제재와 압박을 병행해야 한다가 61.8%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화해와 협력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 24.3,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가 11.7% 로 나왔습니다.

쌀과 비료의 대북 지원문제에 대해서는 59.6%가 ‘북한이 6자 회담 복귀할 때까지 지원해서는 안된다’고 응답했으며, ‘6자 회담과 관계없이 재개해야 한다’는 38.2%로 나타났다.

한미 FTA 협상 찬반을 묻는 질문에 54.6%가 이를 찬성한다고 응답했으며, 반대한다는 응답은 45.4%로 나타났다.

한미 FTA를 찬성하는 이유로는 ‘수출 등이 늘어 무역 시장이 확대될 것이다’가 36.9%, ‘수입 개방 등을 소비자 이익이 확대될 것이다’가 23.5%로 나타났으며, ‘외국인 국내 투자 확대(15.6%)’ ‘법률, 의료 등 서비스 분야 선진화(12.1%) 등이 찬성 이유로 꼽혔다.

한미 FTA 반대 이유는 ‘농어업 피해 등 양극화의 심화(34.0%)’와 ‘미국의 불평등한 협상 강요(31.0%)’를 주로 지적했으며, ‘우리 정부의 준비 미흡’이 24.2%, ‘미국에 대한 경제종속 심화가 8.2%를 각각 기록했다.

정계 개편과 관련 ‘열린우리당이 분당되고 신당이 출현할 것이다’는 응답이 36.5%로 가장 높았으며,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등의 통합’이 18.4%, ‘한나라당 분당’ 16.3%, ‘현행 구도 유지’는 9.9%로 나타났다.

   
▲자료=KBS
 

차기 대통령 적합도를 묻는 질문에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25.6%로 1위를 기록했으며 이어 고건 21.1%, 박근혜 20.7%로 순으로 세 명이 오차범위 안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동영, 손학규, 권영길, 김근태는 1~2%대를 기록했으며, 천정배, 정운찬, 박원순은 소숫점 이하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한나라당이 44%를 기록해 여전히 높은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으며 열린우리당은 16.3%, 민주노동당 6.9%, 민주당 5.2%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친근하게 느끼는 국가는 미국이라는 대답이 39%로 지난해 광복절 조사보다 10% 포인트 이상 높게 나타났고 반면 북한이라는 대답은 14.5%로 지난해 보다 10% 포인트 떨어졌다.

   
▲자료=KBS

이번 여론조사는 KBS가 미디어 리서치에 의뢰해 어제 전국 성인 남녀 천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 3.1% 포인트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