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김병준 해임건의안 제출, 검찰 고발"
    2006년 07월 31일 02:48 오후

Print Friendly

김병준 교육부총리에 대한 정치권의 사퇴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 청와대와 여론 사이에서 관망세를 보이던 여당도 사퇴론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은 31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 부총리 문제와 관련해 "국민들은 교육부 수장에 대해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이어 "지금은 새로운 시대, 새로운 관행을 요구하고 있다"며 "(김 부총리의) 전향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김 부총리의 자진사퇴를 촉구한 것이다.

   
 ▲ 김병준 교육부총리 ⓒ연합뉴스
 

김한길 원내대표도 "김 부총리 문제가 이렇게 심각한 지경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대책 없는 감싸기와 당의 미온적 대응이 사태를 키웠다는 불만이 읽힌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교육부총리 건에 대한 엄중한 진실 규명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청와대로서는 여러 가지 고려해서 신중한 접근을 할 수 밖에 없다"며 "당으로서는 민심과 여론을 수렴해서 민심과 여론의 중심이 어디인가를 확인하는 일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 문제에 관한 한 당청간에 인식차가 있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야당은 김 부총리에 대한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다.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회의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김 부총리를 즉각 경질할 것을 촉구한다"며 "노 대통령이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다른 야당과 공조, 이 문제를 즉각 처리하겠다"고 해임건의안 제출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원내대표는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서도 "그것(해임건의안)을 포함해 여러가지 강력한 조치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인봉 인권위원은 "김 부총리의 성북구청 논문용역과 BK(두뇌한국)21 논문 건에 대해 각각 사기 및 배임수재 혐의로 오늘 중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이상열 대변인은 "교육부총리가 도덕성, 학자적 양식 문제로 나라가 들끓고 있는데 노대통령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정직의 화신인양 자임하던 노무현 대통령은 어디 있는지, 이것이 과연 노무현 대통령의 정의이고 양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노대통령을 압박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지금까지 불필요한 논란을 가져오지 않기 위해 민주노동당은 자진사퇴를 요구했으나 김 부총리는 버티기를 하고 있다"면서 "적극적으로 해임 요구안을 검토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열린우리당의 진상조사단 구성 제안에 대해, "변명만 늘어놓고 국민적 논란만 가중시키는 일이 될 것"이라며 "면죄부를 줄 수 있는 국회 상임위 차원의 진상조사위 구성에 부정적이며 설사 구성이 된다 하더라도 그 자리에 앉아 있을 수는 없다"고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