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정배 당 복귀 일성 "필사즉생"
        2006년 07월 26일 04:01 오후

    Print Friendly

    ‘필사즉생’. 천정배 의원(전 법무장관)의 당 복귀 일성이다.

    천의원은 26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당 복귀 인사글에서 "우리당은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고 말했다. 천의원은 "우리 사회 전반의 민주주의의 후퇴와 민생불안의 심화로 이어지지 않을까 심히 두렵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천의원은 위기 돌파의 해법으로 ‘민생’과 ‘겸허한 자세’를 들었다. 역시 ‘민생’과 ‘민심’을 강조하는 김근태 지도부와 주파수가 통하는 모양새다.

    천의원은 "집권당이자 국회 제1당으로서 무한 책임을 지니고 국정을 이끌고 민생을 안정시키는데 온 힘을 기울이자. 민생불안으로 고통 받는 국민들과 동고동락하자."고 강조했다. 또 "새로운 기득권 세력이 되지 않도록 자기쇄신의 노력을 멈추지 말자"며 "겸허한 자세로 국민의 소리를 경청하자"고 말했다.

    천의원은 "우리에게는 마지막 기회가 남아 있다"고 강조하고, "당의 재건과 민생, 개혁의 전진을 위해 여러분과 더불어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잠재적 대권주자로 꼽히는 천의원의 복귀는 ‘당내’에 미묘한 반응을 불러오고 있다. 그러나 그의 복귀가 당내용 관심사에 불과하다는 냉소적 시각도 있다. 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국민들 중 누가 천의원을 대권후보로 알고 있나"며 "천 의원의 복귀는 자기들끼리의 관심사일 뿐"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