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김병준 논문 표절의혹 "철저히 해명해야"
    2006년 07월 24일 03:42 오후

Print Friendly

김병준 교육부총리의 논문 표절 의혹 파문이 커지고 있다. 한나라당과 민주노동당 등 야당들은 24일 일제히 “교육부 수장으로서 자질이 의심된다”며 “철저한 해명과 책임 있는 태도”를 촉구했다. 반면 당사자인 교육부총리는 “사실과 다르다”며 학계의 표절 판명 의뢰와 명예회복을 위한 법적조치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교육부 수장의 표절은 국민들의 신뢰를 무너뜨린 것”이라며 “특히 참여정부의 고위 핵심인물의 이러한 행태는 도덕적 우월성을 강조하는 참여정부의 실상을 가늠케 한다”고 비난했다. 나 대변인은 “교육부총리의 표절의혹은 교육 최일선에서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많은 교수들, 나아가 국민들의 양심을 훔친 것”이라면서 “이러한 인사가 청와대의 정책실장 역할을 해왔고 급기야 교육부총리를 하고 있다니 한국 교육의 미래가 암울하기까지 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송자 전 교육부 장관도 표절의혹 등으로 장관직을 사퇴한 바 있다”며 “교육부의 수장이 표절을 했다는 것은 그 자질을 의심케 하는 것으로 김병준 교육부총리의 변명이 아닌 철저한 해명”을 요청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도 김 부총리의 표절 의혹과 관련 “두 자녀의 외고문제와 관련한 부적절한 처신도 국민들에게 실망이었지만 학계의 부도덕한 관행을 충실하게 따른 논문표절 행위는 국민들에게 충격 그 자체”라고 비난했다.

박 대변인은 “나는 괜찮고 남들이 하면 문제라고 하는 이중적 태도는 누구에게도 설득력을 가질 수 없다”면서 “학술논문을 베껴 쓴 행위는 도덕과 청렴을 생명으로 여겨야 하는 교육계의 수장으로써 치명적인 흠”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모든 것이 사실이라면 어떻게 한 나라의 교육을 책임지는 교육부총리 역할을 계속할 수 있겠느냐”며 “김 부총리의 분명한 해명과 이에 따른 책임 있는 태도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병준 부총리는 이날 해명자료를 내고  “(일부 언론의) 사실과 다른 보도로 인해 학자로서 명예가 실추된 것에 대해 언론사측에 정정보도를 요청하고 명예회복과 관련한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논란이 지속된다면 학회에 표절 여부에 대한 판명을 의뢰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도 해명 자료에서 “김병준 교육부총리의 논문이 표절의혹이 제기된 신모씨의 논문보다 먼저 작성됐을 뿐만 아니라 주로 사용된 분석의 방법과 내용 기술의 방법도 크게 다르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부총리는 설문조사 결과를 공유한다는 전제아래 연구에 필요한 설문조사의 틀을 작성하는 데도 크게 관여했다”며 “김 부총리는 설문조사 직후, 논문을 작성해 신씨가 논문을 작성중이던 때 논문을 완성했으며 한국행정학회 연말 학술대회 발표용 논문으로 제출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