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일 강경대응 효과,
    문재인·민주당 지지율 급등
    [리얼미터] 민주 41.9 자유 27.8 정의 8.0 바미 5.2 공화 2.5 민평 1.5%
        2019년 07월 18일 11:34 오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정부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단호한 대응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급등했다.

    1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tbs 의뢰로 7월 15~17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를 대상으로 한 2019년 7월 3주차 주중집계 결과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 7월 2주차 주간집계 대비 2.9%p 오른 50.7%로 한 주 만에 50%대를 회복했다.

    부정평가는 3.8%p 내린 43.5%로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p) 밖인 7.2%p로 벌어졌다. ‘모름/무응답’은 0.9%p 증가한 5.8%.

    <리얼미터>는 “이와 같은 상승세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항한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반일 여론이 확산하고, 문 대통령의 ‘중대한 도전, 더 큰 피해 경고’ 메시지와 같은 보다 단호한 대일 대응 기조가 중도층과 진보층을 중심으로 공감을 얻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과 진보층, 대구·경북(TK)와 부산·울산·경남(PK), 서울, 경기·인천, 30대와 4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반면 보수층(▼5.0%p, 21.5%→16.5%)에서는 상당 폭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선 민주당이 지난 조사 대비 3.3%p 오른 41.9%로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추고 반등, 다시 40% 선을 넘어섰다.

    <리얼미터>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상승과 마찬가지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항한 반일 여론 확산과 정부의 보다 단호한 대일 대응 기조가 맞물리면서 지지층이 결집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민주당은 중도층, 서울과 호남,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30대와 20대, 40대, 60대 이상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보수층과 50대에서는 하락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2.5%p 내린 27.8%다. 중도층과 진보층, TK와 충청권, 호남, 경기·인천, 30대와 20대, 40대, 5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내렸다. 보수층과 PK, 60대 이상에서는 소폭 올랐다.

    신임 당 대표로 심상정 의원을 선출한 정의당은 0.6%p 오른 8.0%로 4월 2주차(9.3%) 이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8%대를 회복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주 주간집계와 동률인 5.2%, 우리공화당은 0.7%p 오른 2.5%로 조사 포함 2주 만에 민주평화당을 앞섰다. 공화당은 보수층(5.0%)에서 최고치를 기록했고, TK와 충청권, 20대에서 3% 선을 넘었다.

    당의 진로를 두고 내홍이 이어지고 있는 민주평화당은 0.4%p 내린 1.5%로 창당 후 최저치로 하락했다.

    이어 기타 정당이 0.1%p 내린 1.1%,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6%p 감소한 12.0%로 집계됐다.

    이번 주중집계는 36,008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4명이 응답을 완료, 4.4%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