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패스트트랙 과정의 고소·고발 건 취하?
    윤소하 "민주·자유 물밑 논의, 근거 없다고 보지 않아“
        2019년 07월 11일 12:41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이뤄진 고소·고발 취하를 물밑에서 논의하고 있다는 일각의 의구심 제기에 대해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아예 근거가 없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가 2시간 만에 번복되는 과정에서도 나왔던 이야기”라며, 고소·고발 건 취하를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도 있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제가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순 없지만 국회 정상화 협상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이) 민주당에 ‘국회를 정상화한다면 고소고발을 취하하는 것들을 해야 하지 않느냐’,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국회로 다시 돌아갈 수 있겠느냐’고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요구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의원이라고 특정할 순 없지만 (자유한국당에서) 그 문제를 지속적으로, 여러 경로를 통해 물어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와 고소·고발 취하 건은 별건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윤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벌어진 폭력 사건과 관련해 오는 16일 경찰의 소환조사를 받는다. 이보다 앞서 경찰은 자유한국당에도 소환조사를 요청했으나 자유한국당은 “표적 수사”라며 응하지 않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불법 사보임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김관영 바른미래당 전 원내대표부터 수사하시라”며 “제1야당 겁주기 소환에 응하는 것 자체가 국회 독립성 포기이고, 야당이길 포기하는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그런 정치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원내대표는 “국회선진화법이 대단히 엄중하게 적용되는 법인데다, 정치인들은 이 결과에 따라서 차기 총선에 피선거권을 박탈 당할 우려도 상당하다. 그런 사실을 스스로가 알기 때문에 민감한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다”면서 “국회의원의 회기 중 불체포특권에 기대는 것들을 깰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