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권, 북측 이산가족 상봉 중단 "취소하라"
        2006년 07월 19일 06:11 오후

    Print Friendly

    북한 측의 이산가족 상봉 중단 통보에 정치권이 일제히 유감을 표명했다. 각당 대변인들은 북측의 통보가 알려진 직후, 국회 기자회견을 열어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북측이 현명한 판단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열린우리당 우상호 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은 반세기 동안 떨어졌던 혈육들의 만남을 주선하는 인도적인 조치로서 그 어떤 문제와도 연계시킬 수 없다"면서 "남북간의 예정된 일정은 차질 없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관계당국이 북측을 설득해서 남북이산가족 상봉과 면회소 설치가 예정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요청하고 "북측의 이성적인 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나경원 대변인도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거부한 것은 천륜을 막겠다는 것으로 7천만 동포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현명한 판단을 해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쌀과 비료 문제는 전적으로 북한 당국이 자초한 것"이라면서도 "그것은 완전 중단이 아니라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미사일 시험발사 재발 방지를 위한 신뢰를 회복하면 언제든지 재개 될 수 있는 문제"라고 북측을 설득했다. 

    민주당 이상열 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결정은 7천만 겨레의 한결같은 염원을 져버리는 것으로 대단히 잘못된 결정"이라면서 "북한이 하루 빨리 결정을 철회하고 우리 정부도 북한의 결정에 대해 유연하고 단호한 대응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북측의 조치를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지금과 같은 어렵고 위태로운 시기일수록 남북관계는 더욱 강화되어야 하고 신뢰는 더 튼튼해져야 한다"면서 "남과 북은 더 이상 상호 불신과 비난의 계기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민주노동당은 북이 이번 조치를 취소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남북간 단결로 어려운 국면을 극복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 적십자회 장재언 위원장은 이날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 앞으로 전화통지문을 보내 이산가족 상봉 중단을 통보했다. 북측은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남측이 그동안 인도주의적 사업으로 진행해 오던 살과 비료제공까지 일방적으로 거부했다"고 비난하고 "더이상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이 있을 수 없게 됐고 인도주의 문제와 관련한 그 어떤 논의도 더는 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8.15에 예정돼있던 특별 화상상봉과 금강산 면회소 건설도 취소한다는 내용을 전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