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투명회계 모임, 심상정 대표 만나
        2008년 01월 24일 02:46 오후

    Print Friendly

    울산, 마산, 경남의 평당원을 중심으로 아래로부터 자생적으로 시작된 ‘투명 회계와 당 혁신을 요구하는 민주노동당 당원들의 모임’이 24일 ‘투명 회계’ 관철을 위해 ‘정당법’에 의해 당을 운영해줄 것을 심상정 비대위 대표에게 요청했다.

    투명회계 당원모임의 노옥희 대표와 최병천씨의 요청에 의해 마련된 이날 면담 자리에는 심 대표와 평가혁신위 길기수 공동위원장이 함께 했으며, 당원 모임은 투명 회계를 위한 제안서를 전해주고, 이에 대한 취지를 설명했다.

    투명회계 당원모임은 이날 간담회에서 △민주노동당을 정당법대로 운영하고 △민주노동당 회계를 당원과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하는 원칙을 분명히 하고 △2월 3일 예정된 대의원 대회에서 2004년 5월 6일 제3기 7차 중앙위원회의 ‘지구당 유지 및 불복종 결정’은 잘못된 결정이었음을 확인하고 당론을 변경해 줄 것을 심 대표에게 요구했다.

    투명회계 당원모임은 "현재 민주노동당의 정당운영 방식은 명백하게 불법이며, 국민의 세금을 불법적으로 유용하는 ‘범죄행위’로써 당내 투명한 회계를 근본적으로 불가능한 구조로 만들어 만성적 재정적자와 회계비리의 근본적 원인이 됐다"면서 "과거 당론이 정치적 오류였음을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투명한 회계운영의 당 혁신이 시작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공식 당부는 광역시도당으로, 지역위원회는 당원협의회로 명칭을 변경하고 당원협의회는 당원들의 ‘자발적’ 활동공간임을 분명히 할 것 △ 유급사무원 숫자는 정당법의 기준에 입각해 운영하며 유급사무원과 자원봉사 활동가를 엄격히 구분할 것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회계 투명을 위해 인터넷을 통해 국민과 당원에게 매월 공개할 것 △예결산위원회는 비당원 회계사를 반드시 포함하고 예결위원 개인에게 면책특권을 부여해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할 것 △복식부기 프로그램과 예산편성을 위한 지침을 마련해 16개 광역시도당에 공통으로 적용할 것 △당론 변경 작업에 따라 현행 민주노동당 당헌 및 당규를 정당법에 맞게 수정할 것 등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해 심상정 대표는 기존의 방식으로는 당의 회계 운영이 지속가능하기 어렵다는 문제 의식에 공감을 표하고 합리적으로 이들의 의견을 검토해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답한것으로 투명회계 측이 전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