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료원 서지윤 간호사 죽음,
시민대책위, 진상조사 활동기간 연장 촉구
    2019년 05월 14일 06:39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서울의료원 고 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을 조사하는 서울시 진상대책위원회 활동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서지윤 간호사는 ‘병원 사람’ 조문을 받지 마라는 유서를 남기고 올해 1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서울의료원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고 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 시민대책위(시민대책위)와 권수정 정의당 서울시의원은 14일 서울시청 브리핑 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진상대책위의 권한을 보장하고, 진상대책위 조사활동 기간을 연장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시민대책위

서울시는 고 서지윤 간호사가 사망하고 두 달 후인 3월 12일 진상대책위원회를 꾸렸다. 객관적이고 공정한 진상규명과 이를 통한 대책 마련으로 안전한 공공병원 만들고자 하는 취지였다.

시민대책위는 “진상대책위원회 출범 후 서울의료원은 비협조로 계속 시간끌기를 해왔고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진상대책위에서 필요한 자료조차 제대로 제공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일부 서울의료원 구성원들은 진상대책위의 조사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고 한다. 진상대책위는 서지윤 간호사가 일했던 병동의 간호사와 간호조무사의 전수조사 인터뷰를 3차례나 요청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시민대책위에 따르면, 병동 파트장은 매번 간호사들에게 ‘강제로 하는 것은 아니다’, ‘면담 거부해도 된다’는 말을 스스럼없이 했다고 한다. 또 다른 서울의료원 관계자는 진상대책위 조사 활동이 끝나는 ‘5월까지만 버티면 된다’는 말까지 했다고 한다.

시민대책위는 “고인의 죽음에 대한 진상이 밝혀지지도 못한 채 진상대책위 활동이 마무리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진상대책위 활동이 주요 부서 인터뷰도 하지 못하고 마무리된다면 가해자 및 책임자 처벌, 제대로 된 대책마련은 요원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서울의료원이 환자뿐 아니라 일하는 사람이 살 수 있는 일터로 바뀌기 위해선 고 서지윤 간호사 진상대책위원회의 활동이 제대로 보장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가족과 시민대책위는 박원순 시장에게 이와 관련한 면담을 요청했으나 이뤄지지 않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박원순 시장은 유족 및 시민대책위와 면담요청에 답해 서지윤 간호사 사망사건의 진상규명의 의지를 보여달라”며 “진상대책위의 권한을 보장하고, 진상대책위활동은 연장하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