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닷새 만에 또 발사체 발사
    여야 정당, 유감·규탄 등 비판 입장 밝혀
    단거리 미사일 추정, 비행거리는 420km, 270km
        2019년 05월 09일 07:16 오후

    Print Friendly, PDF & Email

    북한이 닷새 만에 또 다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의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9일 오후 “북한은 오늘 오후 4시 29분과 4시 49분경 평안북도 구성 지역에서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불상 발사체 각각 1발씩 2발을 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발사체는 모두 동해에 떨어진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4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하는 가운데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한 지 5일 만이다. 또 이번 발사체의 추정 비행거리는 4일 발사체 200여km보다 훨씬 긴 420km, 270km 정도로 추정된다.

    군당국은 이번 발사체에 대해 4일 발사 때와는 달리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된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따라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관련 활동을 규제하고 있는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위반 논란이 다시 제기될 가능성도 있다.

    여야 모든 정당들, 유감과 규탄 등 비판 입장 밝혀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은 “닷새 만에 반복된 북한의 군사적 도발조치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는 입장을 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군사적 도발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우리 정부는 정확한 상황 분석과 신중한 접근으로 군사적 위험을 예방하고 확고한 안보태세를 견지해야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로 인해 그간 남북한과 미국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함께 합의하고 추진해 왔던 것들이 후퇴해서는 안 된다”며 “한미 양국의 굳건한 공조체제와 안보협력이 더욱더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북한을 향해서도 “군사조치 등을 통해 정치적 의사를 표시하거나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은 북한 자신은 물론 동북아지역 전체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북한 당국은 조속히 남북대화와 북미대화를 재개하고, 이를 통해서 평화적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바람직한 자세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명백한 무력도발”이라며 “내부 무장해제, 한미동맹 균열로 초유의 안보위기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전희경 대변인 명의의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의 신기루 대북관, 콩깍지 대북관에 북한은 가차없는 무력도발 재개로 응답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대변인은 “북한의 실상을 온 국민이 다 아는데 오로지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세력만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 대한민국 안보위기의 핵심”이라며 “미사일 발사에도 아랑곳없이 식량지원 운운하고, 미사일 발사에도 개성남북공동연락사무소 달려가던 문재인 정부는 입을 열어보라”고 비난했다.

    바른미래당은 “평화의 시계를 거꾸로 되돌리는 북한의 잇단 군사적 도발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돌출 행동은 스스로가 밝힌 비핵화의 의지를 국제사회가 불신하게 만들 뿐”이라며 “UN 제재 완화는 물론, ‘경제적 어려움의 타개’로부터도 멀어지는 것 역시 자명한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어렵게 만들어진 대화 테이블을 스스로 걷어차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말라”며 “일체의 군사적 도발을 멈추고, 대화 테이블로 즉각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도 강한 우려를 표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북한의 잇따른 발사는 한반도 평화는 물론 북한의 생존과 경제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앞으로의 협상에서 우리의 중재 여지는 물론 북한 스스로 운신의 폭 좁힐 염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모처럼 조성된 한반도 평화의 분위기를 물거품으로 만들지 않기 바란다. 북한의 자제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어렵게 걸어온 평화의 발걸음을 되돌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연이은 발사 행위에 한반도 평화가 흔들리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당장 내일 한미 양국이 대북 식량 지원과 관련해 대화에 나선다. 평화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피력할 기회”라며 “우리 정부는 신중하게 대응하며, 돌파구를 찾는데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