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 미사일 당정 협의 "지금은 심각한 상황"
        2006년 06월 20일 01:45 오후

    Print Friendly

    정부와 여당은 20일 오전 김근태 의장, 이종석 통일부장관, 이규형 외교부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와 관련된 현안대책회의를 갖고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를 중단시키는데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김근태 의장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미사일로는 평화와 협력, 공동번영은 이뤄질 수 없다는 것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 당국에게 지금 상황은 매우 엄중한 상황이고 이 부분에 대해서 평화와 민족발전의 관점에서 분명한 결단이 있어야 한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우상호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당과 정부는 지금의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는 데에 인식의 공유를 했다"면서 "북 미사일 발사는 안 된다는 점에서도 의견의 일치를 모았고, 북 미사일 발사로 인해서 발생하는 사태 악화는 누구에게도 득이 되지 않는다는 데에도 의견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우 대변인은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며 "특히 한미공조는 절대적으로 중요하며, 더욱더 긴밀하게 진행되어야 한다는 데에 의견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중지하는데 모든 외교적 노력을 집중하면서 이와 밀접히 연관되어 있는 6자회담이 조속히 개최되도록 노력해 나가야 된다는 것에 의견의 일치를 보았다"고 전했다.

    우 대변인은 발사체의 성격에 대해 "인공위성이냐, 미사일이냐 판단하기 어렵다"며 "미사일이든 인공위성이든 현재 상황에서는 발사체가 발사되었을 경우에 올 수 있는 위협적 요인은 상존한다"고 말했다. 그는 발사체의 성격에 상관 없이 "북이 미묘한 시기에 발사체를 발사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상황은, 그것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심각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 움직임이 포착된 이후 취한 여러 대응을 보고했다. 우 대변인은 유사시에 대비한 정부 차원의 대비책이 이미 마련됐으며, 미, 일, 중, 러 등 관련국들을 대상으로 한 외교적 노력과 함께 당사국인 북한에도 시험발사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