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택범대위 · 민주노총. 국방장관 사퇴, 구속자 석방 요구
    By tathata
        2006년 05월 08일 02:52 오후

    Print Friendly

    평택범대위는 최근 사태와 관련해 국방부 장관을 퇴진시키고, 군부대를 즉각 평택에서 철수시키며, 사회적 협의기구를 구성할 것을 요구했다.

       
     
     

    평택범대위는 8일 오전 민주노총 1층 회의실에서 ‘평택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비상시국회의’를 개최하고. 평택 강제집행과 대응에 대한 경과와 현황을 공유하는 한편 향후 대응방침을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민주노총, 전국연합, 민중연대, 범민련 남측본부, 민예총, 통일연대 등의 단체 관계자 1백여명이 참가했다.

    지난 4일 평택의 대추초등학교에는 행정 대집행으로 경찰병력 110개 중대 13,000여명, 용역깡패 12,000여명, 군인 3,000여명이 투입돼 곤봉, 방패, 돌멩이 투척 등 물리력과 폭력으로 대추초등학교에 모인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들을 진압해 수백명이 중경상을 입는 부상을 당했다.

    경찰은 또 주민과 시민단체 관계자 524명을 연행하고, 37명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10명을 구속시켰다. 현재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주민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16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튿날인 5일에도 경찰은 주민과 시민단체 회원 1백여명을 연행하고, 23명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범대위는 “2인 1조의 사복형사들이 마을을 돌아다니며 사찰을 진행하고, 이에 항의하는 주민들을 협박하고 있다”며 현재의 상황을 전했다.

       
     
     

    경찰의 대추리 강제집행을 막는데 참가한 이들은 ‘제 2의 광주사태’, ‘계엄령 선포’ 등의 단어를 쓰며 울분을 토로했다. 노수희 전국연합 공동의장은 “군민의 충돌로 주민들은 정신적 공황상태에 빠져 있다”며 “각 단체의 대표들은 모든 현안을 접고 평택으로 집결해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평화연대의 한 관계자도 “국방부 앞에서 각 단체들이 매일 릴레이 기자회견을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시국회의 참가자는 이날 ‘군경을 총동원한 폭력 강제집행에 즈음한 국민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채택하고 “역사의 시계를 1980년대 군사독재정권 시절로 돌리려는 듯한 노무현 정권의 강제 미군기지 확장계획을 반대한다”고 선언하고, “(대추리에) 불법적으로 설치된 철조망을 걷어내고 생명과 평화의 농사를 짓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사태의) 본질은 미국의 요구대로 ‘전략적 유연성’에 밀실합의를 한 현 정부에 있다”며 “유혈사태를 야기한 국방부 장관과 경찰청장을 비롯한 사태 책임자를 퇴진”시킬 것을 요구했다. 또 기지 이전협상부터 재검토하고, 사회적 협의기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총도 이날 오전 이와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야만적 폭력과 인권유린에 대한 진상조사 및 연행자 전원 석방 △국방부 장관, 경찰청장 처벌 △불법부당한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과 군투입 철회 △미국기지확장 및 평택이전 철회 등을 요구했다.

    조준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민주노총 조합원들과 집회 참가자들은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추진에 대하여 응당한 항의를 한 것뿐인데 이들을 구속 수사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애초 오는 13일과 14일 광주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전국노동자대회를 서울과 평택에서 개최하여 평택 미군 군사기지 이전에 대한 부당성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