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 지원 전국순회 나선다"
    2006년 04월 29일 11:51 오전

Print Friendly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노동당 국회의원들이 내달 3일부터 15일까지 지방선거 후보 지원을 위한 전국 순회에 돌입한다. 또한 당 외곽의 지방선거 지원을 위해 내달 11일 민주노총, 전농, 민중연대 등 사회단체를 아우르는 공동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할 예정이다.

민주노동당은 28일 최고위원회에서 5.31 지방선거 전략을 보고하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민주노동당은 ‘차별과 양극화 주범 심판론’을 지방선거 전략의 정치적 기조로 삼고, 민주노동당이 정책정당의 원조이자 정책선거를 구현할 수 있는 유일한 정당임을 부각시키기로 했다. 또한 보수 정당의 공천비리 대응과 비정규법안 저지투쟁, 한미FTA 반대투쟁, 평택 미군기지 이전 반대 투쟁 등 당면 사안을 중심으로 민주노동당의 차별성을 강조하기로 했다.

   
 
▲지난 17일 열린 민주노동당 지방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후보자들이 손도장을 찍고 있다.

특히 지방선거 후보들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민주노동당 국회의원들이 내달 3일부터 15일까지 전국 순회에 돌입한다. 의원들은 2~3팀으로 나누어 수도권부터 시작해 전국을 돌며 지방선거 후보들의 선거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열린우리당이나 한나라당 후보에 상대적으로 불리한 민주노동당 후보들의 언론 노출 빈도수를 높이기 위해 지역 언론사를 방문, 형평성을 강조하는 등 언론사업도 강화할 방침이다.

내달 11일에는 당 외곽의 선거지원을 위해 민주노총, 전농, 민중연대 등 사회단체들이 참여하는 공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도 예정돼 있다.

이날 지방선거 전략과 관련 당 관계자는 “인천, 경기, 울산, 부산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한 대다수 지역의 후보 지지율이 당 지지율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후보 지지율을 당 지지율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고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이날 최고위원회와 의원단총회에 보고된 민주노동당 자체 여론 조사의 결과에 따른 것이다. 민주노동당은 지방선거 전략 마련에 앞서 지난 22일 여론조사기관에 의뢰, 민주노동당 지방선거 후보와 당 지지율 등 여론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민주노동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에 보고된 지방선거 계획을 내달 1일 오전 민주노동당선거대책위원회 첫 회의에서 집중 논의하고 본격적인 선거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