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등 생활 속 방사능 위험
시민단체, 신고사이트 개설해 제보 받기로
    2018년 06월 19일 06:53 오후

Print Friendly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되면서 생활 속 방사능 위험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환경단체들이 ‘생활방사능 119’ 신고 사이트를 개설해 시민들에게 직접 제보를 받기로 했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에 있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생활방사능 119 전국캠페인’을 발족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발족식을 시작으로 부산, 광주, 대구, 울산, 예산홍성 등 전국 환경연합이 캠페인과 동시에 시민들로부터 제보를 받는다.

이들은 “제한적이지만 시민들의 안전과 답답함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고, 정부가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직접 조사, 측정에 나서려고 한다”며 “시민들도 함께 감시자로서 생활방사능으로부터 안전을 지키는 길을 만드는데 적극적으로 함께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음이온이 나와 건강에 좋다고 홍보됐던 이른바 ‘음이온 침대’가 라돈을 방출하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파문이 일었다. 문제는 라돈을 내뿜는 모자나이트라는 물질이 침대 외에 벽지나 속옷 등 다른 생활용품에도 다수 사용, 판매되고 있다는 점이다. 국내 모나자이트 판매 현황에 따르면 물, 공기, 헬스, 미용 분야 업체들이 사들여 제품을 제조, 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환경운동연합과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생활 속 방사능 발생 제품들이 얼마나 되는지, 어떤 피해를 줄 수 있는지 제대로 된 조사조차 없다”며 “최근 시민들도 이러한 위험을 인식하고 안전성 확인을 요청하고 있지만 정부는 이에 대해 답변조차 제대로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들은 생활방사능 119 신고센터 사이트에 신고 접수는 물론, 생활 속 방사능에 대한 궁금증을 Q&A형식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시민들에게 신고 받은 제품을 취합해 향후 해당 제품의 원료와 방사선 노출 유무 등에 대해 정부가 나서서 전면조사 및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들은 “시중에 이미 너무나 많은 생활방사능 우려 제품들이 유통 사용되고 있다”며 “정부는 실태 및 방사능 조사를 통해 이러한 제품들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시민들이 스스로 위험을 피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제품들에 대해서는 피해예방 차원에서 사용제한 등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생활방사능 주무부처인 원자력안전위를 비롯해 정부는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문제 해결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안전은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의무”라며 “더 이상 방사능으로부터 불필요한 피해를 시민들이 당하지 않도록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