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을지훈련’ 중단?
싱가폴 합의 이행의 신호
김동엽 "중단 거의 공식화···북 ICBM 엔진 실험장 폐쇄 대응조치"
    2018년 06월 15일 12:26 오후

Print Friendly

한국과 미국 양국이 진행하는 가장 큰 규모의 합동 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UFG, Ulchi-Freedom Guardian)이 무기한 중단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미국의 을지훈련에 관한 결정은 “싱가포르 선언 실천의 신호탄”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AFP 통신은 14일(현지시간) 미국 고위 당국자 말을 인용해 한반도에서 주요 군사훈련이 무기한 중단된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미 CNN방송 또한 복수의 미 당국자들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르면 이날 UFG 연습 중단 방침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오늘 오전 한미 국방부 장관이 이것에 관해서 통화를 하고 협의를 했다는 이야기가 들리고 있는 걸 봐서는 (을지훈련 무기한 중단은) 상당 부분 공식화된 것이라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2일 싱가포르 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을지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뜻을 언급한 바 있다.

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즉흥적으로 한 말은 분명히 아니다”라며 “합의문에는 들어가지 않았지만 (을지훈련 중단은) 싱가포르 합의문을 이행하는 시그널, 첫 번째 신호”라고 판단했다.

그는 “(북미) 양쪽이 상징적인 선제 조치를 하나씩 하는 걸로 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미국의 을지훈련 중단에 견줄 만한) 북한의 상징적인 선제 조치는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다. 이것도 합의문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북한에서 하겠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징적인 조치로서 ICBM의 엔진 실험장 폐쇄와 미국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이것이 북미 정상회담 실행을 시작하는 시작점”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교수는 북미정상회담에서 양국 합의문까지 나온 상황에서 북미관계가 부정적 국면으로 전환되긴 어려울 것이라 전망도 내놨다.

김 교수는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만 봐도 상당히 변화가 있었다. 비핵화를 하기 위해서는 구조적으로 북미 간에 갖고 있는 불신을 해결하기 위해서 평화 체제를 맺어야 한다는 측면에서 상당 부분 변화가 있었다”며 “트럼프도 급하지만 김정은 위원장도 이미 되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을 가감 없이 보도하고 있고, 어제는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40분짜리 동영상을 TV로 방영을 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그 하루 전날 싱가포르 명소를 돌아다니는 그림까지 거기 포함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발전된 싱가포르의 모습을 왜 동영상을 만들어서 인민들이 볼 수 있도록 방영을 했겠나. 비핵화의 길, 지난 수십 년 동안 핵 때문에 인민들이 그렇게 힘들고 어려웠는데 그 핵을 왜 없애나라는 인민들에 대한 질문에 대해 (그 동영상으로) 답을 한 거다. 핵을 내려놓을 수밖에 없다는 정당성을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