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크로 여론조작 원조는?
    드루킹 vs 한나라·새누리당
    자유당 관계자들은 발뺌, 민주당은 공세 강화
        2018년 06월 07일 12:08 오후

    Print Friendly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2007년·2012년 대선, 2014년 6.4지방선거에서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난 가운데, ‘드루킹 특검’을 강력하게 요구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당 차원의 대대적인 여론조작 의혹에 일제히 선긋기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드루킹 특검에서 한나라당 때부터 이어진 여론조작 수사도 함께 진행돼야 한다고 공세를 펴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출마했던 2012년 대선 때도 매크로를 이용한 여론조작이 벌어졌다는 증언이 나왔다.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캠프에서 디지털대응을 담당한 박철완 전 새누리당 선대위 디지털종합상황실장은 전날인 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온라인 여론조작 불법성을 캠프에 경고했지만 이를 묵살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박철완 전 실장은 그러면서 “2012년 당시에 불법적인 온라인 선거운동을 했던 사람들 중에서 상당수가 BH 홍보수석실로 흘러들어갔다”며 “공식 행정관 내지는 행정요원으로 흘러들어갔다”며 이같이 폭로했다.

    이에 앞서 <한겨레>는 5, 6일자 보도를 통해 한나라당이 2007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출마한 대선을 비롯해 각종 선거운동 기간에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을 조작했다고 밝혔다. 2004년부터 2012년까지 당시 한나라당 의원 사무실 직원으로 일했던 A씨는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후보 캠프의 사이버팀으로 파견돼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조작을 했다며, 중앙당에서 제공한 100개 이상의 네이버 아이디로 엠비 연관 검색어를 조작하고 부정적 기사에 댓글을 다는 일을 하는 데에 매크로를 썼다고 폭로했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6.4지방선거에서도 여론조작은 이뤄졌다. <한겨레>가 입수한 당시 지방선거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SNS 소통본부상황실이 개설한 카카오톡 채팅방을 보면, 새누리당 관계자들은 세월호 관련 의혹이 야권을 향하도록 가짜뉴스를 살포했다. 6.4지방선거 당시는 세월호 참사 직후려서 정부 무능론이 제기된 때다. 채팅방 개설 직후엔 박근혜 청와대 홍보수석실 행정관으로부터 “선거를 잘 부탁한다”는 격려까지 받았다고 채팅방 참여자들은 전했다. 청와대도 이 카톡방의 존재를 알았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드루킹 논란이 이명박 정부 시절 정부기관을 동원한 여론조작보다 더 심각한 국기문란 행위라고 공격했던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모두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나경원 남경필 “난 모르는 일” 발뺌

    나경원 의원은 7일 오전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저는 사실 그 부분을 전혀 모르겠다”며 “2012년 대선 당시 제가 정치권에 없을 때”라며 “당시는 국회에 있지 않았을 때이고 서울시장 선거 이후에 제가 한 33개월 공백이 있었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거듭 “전혀 그 전의 상황도 들은 적이 없다”며 자신과 무관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당 차원에서 좀 더 진상을 파악해봐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경기도지사에 출마한 남경필 자유한국당 의원 또한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서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여론조작 의혹에 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저는 전혀 모르는 내용”이라며 “진상을 모르기 때문에 답변을 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사실이라면 중대한 잘못”이라며 “여당이 고발을 할테니 그 과정에서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는 원론적인 대답에 그쳤다.

    우상호 이춘석 “특검 대상에 포함해 수사해야”

    민주당은 ‘드루킹 특검’에서 한나라당·새누리당 여론조작 의혹을 함께 수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2012년 대선 문재인 후보 캠프 공보단장을 했던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야당이 매크로로 한 것은 조작이라고 주장했으니 이 사건에 대해서도 특검법을 개정해서 이 사안을 특검 대상에 추가해서 특검을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드루킹 정도 가지고, 개인이 일부 극렬 지지자들을 동원해서 한 매크로 프로그램을 가지고도 특검을 하자고 했으니 이 건에 대해서도 특검을 하거나 강력한 수사를 통해서 처벌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대선 당시를 회상하며 “(새누리당이) 전국적으로 엄청난 알바들을 동원해서 하고 있나보다, 얼마나 돈을 뿌리길래 이렇게 알바를 많이 고용했나. 이런 정도로만 생각했지, 매크로라고 하는 기계를 이용해서 이렇게 했을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었다”며 “사람 대 기계 싸움을 한 것 아닌가? 이게 참 황당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춘석 민주당 의원도 같은 날 오전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서 “당 차원에서 내부적 검토는 마쳤고 빠르면 오늘, 아니면 내일이라도 바로 고발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드루킹 사건과 새누리·한나라당 여론조작은) 주체가 다르니까 성격 자체가 본질적으로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새누리·한나라당 여론조작은 당 차원에서 주도했을) 가능성이 많다고 본다”며 “선거법 위반 소지뿐만 아니라 기본적으로 민주적 기본 질서를 왜곡하고 가짜 뉴스까지도 날랐다면 민주 자체를 심대하게 침해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