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5.31선거 위해 50억 모은다
By tathata
    2006년 04월 20일 12:54 오전

Print Friendly

지난 17일 민주노동당의 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한 가운데 민주노총의 지방선거 준비도 착착 진행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전국 광역시도지사 · 시군구 기초 광역 비례의원을 모두 합해 약 170여명의 민주노총 출신 후보를 냈으며, 당원배가 사업과 세액공제를 통한 후원금 모금 등 다양한 방식으로 민주노동당의 지방선거 운동에 함께 할 계획이다.

이영희 민주노총 정치위원장은 “비정규직 차별 철폐, 무상교육 · 무상의료 쟁취, 노사관계 로드맵 분쇄 등 민주노총의 4대 요구를 실현시킬 정당은 민주노동당뿐”이라며 민주노동당만이 ‘노동의 정치’를 앞당길 수 있음을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늦어도 오는 5월 초까지는 각 연맹 및 지역본부 정치위원장으로 구성된 ‘5 · 31 지방선거 지원단’을 구성해 세액공제 모금과 후보 정책생산 및 홍보사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세액공제 모금은 민주노총이 역점을 두고 있는 지방선거 방식의 하나. 민주노총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약 50억원 모금을 계획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3월에 발표한 선거비용제한액을 기준으로 해 민주노동당 13명의 광역시도당 후보가 모금할 수 있는 돈은 약 170억원. 이 가운데 후원회의 세액공제를 통해 모금할 수 있는 돈은 이의 절반인 약 85억원이다.

민주노총은 85억 가운데 절반이 넘는 50억원을 세액공제 사업을 통해 모으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민주노총 정치위원회는 이같은 계획을 담은 지방선거 계획안을 늦어도 다음 주 중으로 확정할 방침이다. 이영희 정치위원장은 “10만원을 내는 조합원 5만명을 모으면 50억원이 조성된다”며 “민주노총 80만 조합원에 비춰본다면 큰 무리 없이 목표액을 채울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50억원이라는 후원금을 모으는 일이 그리 쉽지만은 않은 것이 현실이다. 후원금 모금 기간이 선거운동기간인 5월 19일부터 31일로 잡혀있어 시일이 빠듯한 것은 물론, 이미 지난 3월에 민주노동당의 세액공제 사업을 한번 완료한 터라 조합원들의 참여가 얼마나 이뤄질지도 미지수기 때문이다. 민주노총은 지난해 민주노동당 세액공제사업으로 약 30억원을 모금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민주노총은 이번 지방선거가 노동자 정치를 뿌리내리게 하는 첫 단추를 꿰는 선거인만큼 이번에는 더욱 신발끈을 조여 세액공제 사업을 성공시켜야 한다는 데 이견이 없다. 이정우 민주노동당 조직국장은 “민주노총의 세액공제사업 성공으로 지역 시도당의 기탁금 마련과 선거비용 부담이 많이 경감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기대를 전했다.

이와 함께, 민주노총 지역본부에서도 민주노동당 시도당과 함께 공동선거운동본부를 구성하는 등 선거운동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남본부는 공선본에 참여하는 것과 동시에 노동자선거운동본부(노선본)을 별도로 구성해 조직화 사업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김성대 민주노총 경남본부 사무처장은 “단위노조의 전임자나 노조 간부들이 노선본에 결합하는 것은 물론 조합원들이 반드시 노동자후보를 찍을 수 있도록 조직력을 최대한 가동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경남본부는 노동자 ‘정치선언’ 사업도 진행하고 있는데, ‘우리쌀 지키기, 부패청산, 비정규직 권리보장을 이뤄줄 후보’로 민주노동당을 지지한다는 ‘정치선언’ 서명도 노동들을 대상으로 전개하고 있다.

민주노총의 지방선거 운동은 오는 5월 초가 되면 더욱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김명호 민주노총 기획실장은 “현재 비정규법안 저지 등 현안 투쟁이 산적해 있지만, 5월이 되면 선거기획단 구성, 유세단 발족, 동영상 홍보물 제작 등 활기를 띠고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