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간 『사라진 민주주의를 찾아라』 외
        2018년 05월 12일 02:52 오후

    Print Friendly

    <사라진 민주주의를 찾아라> – 대의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에 가린 민주주의의 진짜 얼굴

    장성익(저자) | 방상호(그림) | 풀빛

    민주주의가 언제, 어디서, 무엇 때문에 방향을 잃고 헤매는지 알아본다. 이 책은 먼저 민주주의의 진짜 뜻을 찾기 위한 역사 여행과 현재 민주주의가 처한 현주소를 찾기 위한 탐색을 한다. 그러고서 민주주의의 본뜻을 회복할 수 있는 대안의 길로서 참여민주주의, 경제민주주의, 추첨민주주의, 생태민주주의, 전자민주주의, 청소년 민주주의 등을 제시한다.

    이 모두가 다른 영역에 있는 듯하지만, 모두가 자신의 주인으로 살아간다는 민주주의의 원래 의미를 회복하겠다는 출발선과 방향점이 같다. 물론 단서가 있다. 이런 대안들이 지금의 병들고 고장 난 민주주의를 한 방에 치유할 수 있는 만병통치약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들은 기본 방향과 얼개를 안내하는 일종의 나침반 같은 것으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내용을 채우는 것은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이 책은 정리한다.

    —————————

    <세월호 참사, 자본주의와 국가를 묻다> – 마르크스주의적 관점

    김승주(저자) | 책갈피

    돈벌이를 위해 폐선 직전의 배를 증축해 과적을 일삼다 침몰한 세월호, 그 모든 불법을 눈감아 주거나 부추기고 생명을 구하는 데는 철저히 무능했던 국가, 화물칸에서 발견된 제주 해군기지행 철근 수백 톤, 세계 곳곳에서 매 순간 또 다른 세월호를 잉태하는 이 위험천만한 세상은 어디서 비롯했을까?

    자본가 개인의 탐욕 때문일까? 그렇다면 그런 탐욕은 어디서 비롯했을까? 신자유주의 정책 때문일까? 그렇다면 신자유주의를 낳은 것은 무엇일까? 한국의 후진성 때문일까? 그렇다면 왜 선진국들에서도 대형 참사가 계속 일어날까?

    이 책의 지은이는 대학생 시절, 세월호 유가족 초청 강연회를 열고 서명 캠페인과 대학생 집회를 조직하며 캠퍼스를 뛰어다닌 ‘세월호 세대’다. 지은이는 세월호 참사를 자본주의 체제와 연관 짓고 마르크스주의로 이를 분석한다. 이 참사에서 국가가 보인 철저한 무능과 관료주의도 단지 우연이나 음모가 아니라 자본주의 국가기구의 근본적인 계급적 성격에서 비롯한 것이라고 설명한다.

    ————————–

    <한국문화의 탈중국화> – 한국인과 중국인의 언어문화 및 사고방식

    김혜원(저자) | 소명출판

    한국문화가 서구화되면서 중국문화의 영향이 어떻게 약화되고 있는지 말하고 있는 책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한국문화가 중국의 문화유산인 한자와 유교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았던 과정을 ‘중국화’라고 한다면, 서구화가 진행되면서 한국문화에 남아 있는 한자와 유교의 영향이 약화되고 있는 현재의 과정을 ‘탈중국화’라고 정의한다.

    한국문화가 탈중국화되는 양상을 경제ㆍ사회구조와 연계하여 문화유물론적 시각에서 분석한다. 한마디로, 한국이 중국문화와 서구문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던 이유는 그것들을 통해 경제적인 혜택을 얻기 위함이었다는 것이다.

    —————————-

    <북한 과학환상문학과 유토피아>

    서동수(저자) | 소명출판

    북한의 과학환상문학를 분석하고 북한의 현재적 고민과 불안을 다룬 책. 북한은 국가정책 차원에서 SF 창작과 발간을 적극적으로 밀어줬다. 우리나라가 SF를 일종의 서자처럼 주변부에 두었다면, 북한은 대중을 계몽시키는 중요한 여러 적자 중의 하나로 보았다. 이 책은 북한 과학환상문학의 기원, 북한의 과학적 상상력과 유토피아, 북한은 왜 유토피아의 도래를 두려워하는가라는 질문의 해답을 담고 있다.

    ———————————-

    <오롯한 당신> – 트랜스젠더, 차별과 건강

    김승섭 박주영| 이혜민 이호림 외(저자) | 숨쉬는책공장

    소수라는 이유로 우리 사회에서 배제되고 때로는 존재 자체가 부정되는 경우가 많다. 트랜스젠더들 또한 그런 고통을 겪는다. 이 책은 트랜스젠더가 어떤 이들이고 그들의 삶의 모습이 어떠한지를 보여준다. 그 가운데서도 특히 트랜스젠더들이 의료 이용 과정서 겪는 차별의 모습을 담는다. 나아가 어떤 면에서 누구보다 의료 이용이 절실한 트랜스젠더들이 왜 차별을 겪어야 하는 그 이유를 돌아보게 한다. 이를 위해 저자들은 국내외 사례들을 살펴보고 여러 조사와 연구를 진행했다. 저자들이 논문으로 발표한 여러 글들도 이 책에 실렸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