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아파트 반값' 공약 비현실적
        2006년 04월 10일 11:00 오전

    Print Friendly

    “현실적으로 그렇게 획기적인 방안이 존재한다면 중앙정부나 서울시가 그걸 왜 안 하고 있겠습니까?”

    현실적으로 가능했으면 중앙정부나 서울시가 왜 안했겠습니까

    한나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로 출마한 오세훈 변호사가 당내 기존 후보들의 정책에 대해 ‘비현실적’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오 변호사는 10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홍준표 의원의 아파트 반값 주장과 맹형규 전 의원의 용적률 완화를 통한 강북지역 개발 주장에 대해 “두 대책 다 현실적으로는 문제가 있다”면서 “좀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오세훈 변호사는 대신 “침체돼 있는 구 도심상권, 말하자면 강북 상권을 다시 되살리는 것이 관건”이라며 자신이 서울시장 후보로서 내세우는 정책들은 “문화나 환경, 복지 정책들이 모두 구 도심상권을 살리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유기적으로 짜여질 것”이라고 밝혔다.

    오세훈 변호사는 정치를 떠나있던 지난 2년 동안 “거의 국가경쟁력에 관한 연구에 미쳐서 꿈을 꿔도 그걸 꿈을 꿀 정도로 미쳐 있었다”면서 그 결과가 지난해 출간한 <우리는 실패에서 희망을 본다>는 책이라고 밝혔다.

    강금실 버전의 정치 계속될까봐 두렵다

    오 변호사는 “국가경쟁력에 관한 각 분야별 논점들을 가장 권위 있게 설명할 수 있는 분들을 게스트로 찾아서 그 분들께 각 분야를 부탁드리는 역할, 에디터역할을 맡았었다”면서 “그 과정에서 국가경쟁력이라고 하는 것은 지방자치단체들이 직접 민생현장에서 행하는 각종 행정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하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세훈 변호사는 9일 한나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로 나서면서 ‘보랏빛 감성보다 서울의 경쟁력을’이란 기치를 내걸었다. 강금실 열린우리당 경선 후보를 겨냥해 “화려한 포장을 통해 국민의 아픔을 애써 무시하는 정치가 계속될 수도 있게 된 현실이 두렵다”는 말로 열린우리당을 꼬집었다.

    "강금실과 대적할 사람은 오세훈 뿐" 내세우면서 경선 대열 합류

    이와 관련 오 후보 측 관계자는 “이미 6개월 이상 1년 가까이 경선을 준비해 온 당내 후보들보다는 강금실 열린우리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와 각을 세움으로써 ‘강금실과 싸울 사람은 오세훈’이라는 본선 경쟁력에 대한 강조로 대의원들의 표심을 움직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맹형규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 등 한나라당 기존 후보들은 오세훈 후보 영입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도 “경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한”이라고 전제를 달아 견제하는 상황이다. 홍준표 의원은 9일 오 변호사의 출마 관련 논평에서 “경선 흥행을 위한 희생적 결단”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