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MB, 혼자 다 먹으니
측근들이 다 이실직고 한 것”
    2018년 03월 15일 03:15 오후

Print Friendly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자신이 다스의 실소유주가 아니라고 부인하는 것과 관련해 “아직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다스는 박지원의 것”이라고 비꼬았다.

박지원 의원은 15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영포빌딩 지하벙커에서 기록이 다 나왔고, 자기 측근과 형님, 친척들이 다 불었는데 어떻게 MB만 모르나”라며 “그럴 때는 선점하는 것이 자기 게 되니까 오늘 부로 다스는 박지원 것이라고 정의를 하자”고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답게 대국민 사과도 진솔하게 했으면 좋겠는데 ‘나는 몰라’, ‘이것도 몰라, 다 몰라’ 한다”며 “MB가 돈 먹는 데 귀신이고 딱 부인하는 데 귀신”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뭘 몰라서 국정농단을 했고, MB는 돈을 너무 잘 알아서 돈 벌려고 대통령 했다”며 “이 전 대통령이 대통령을 해서 돈은 많이 벌었는데 그 돈을 참모들에게, 데리고 있던 사람들에게 좀 골고루 나눠주면서 ‘너도 먹고 살아라’ 했으면 탈이 덜 났겠지만 100% 자기가 먹어 버리니까 측근들이 다 이실직고한 것”이라고 말했다.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에 대해 “당연히 (구속) 되지 않겠나”라고 단언했다. 특히 그는 “지금 사자방(4대강, 자원외교비리, 방산비리) 같은 것은 (검찰이) 건들지도 않았다”며 “그게 나오면 세상이 뒤집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한 정치보복’, ‘지방선거를 겨냥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왜 거기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끌고 가나. ‘MB 구속해라’는 여론이 10명 중에 8명이다. (자유한국당은) 안 할 말을 하고 있다”며 “6.13 선거에 MB 보호했다가 잘되겠나. 저렇게 저능아들이 정치하나?”고 맹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