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론스타 내통 대가 받은 정문수는 사퇴해야"
    2006년 04월 07일 06:38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동당은 정문수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지난 2003년 외환은행 매각 직후 론스타로부터 거액의 스톡옵션을 받은 것과 관련, 이는 론스타와 ‘내통한 대가’라며 정문수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심상정 수석부대표는 7일 브리핑을 통해 “2003년 8월 29일 외환은행 이사회 회의록을 살펴보니 정 보좌관을 비롯해 이사 7명이, 현재 가치로 10억대에 달하는 1만 2천주는 부적절한 방법으로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미 8월 27일 론스타와 계약이 체결된 상황에서 한 달 뒤면 그만 둘 이사진이 29일 이사회를 소집해 새 주인인 론스타에 스톡옵션을 요구하고 금융감독원에 보고를 해서 주주총회 특별결의로 스톡옵션을 받자고 논의한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론스타가 굳이 현재 가치 10억에 달하는 스톡옵션을 지급한 이유도 분명치 않다. 정문수 보좌관은 당시 외환은행 이사회 의장으로 주식 3만주를 받았으며 나머지 이사진 6명은 1만 5천주씩을 받았다. 정 보좌관은 이와 관련 “사규에 의해 매년 정기적인 보상 시스템에 따른 것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심상정 수석부대표는 “론스타가 주지 않겠다고 하면 그만인 돈인데,  론스타가 ‘내통’의 대가로 지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의원실 관계자는 “은행의 내부 비밀 문건에 접근을 허용하는 등 자료 제공에 따른 대가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당시 외환은행 이사회에서 론스타에 불리하게 규정된 감사위원회 구성 조항을 삭제한 정관 변경안을 임시주총 안건으로 올리는 등 상당한 ‘협조’가 있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심상정 수석부대표는 “내통의 대가로 거액의 스톡옵션을 받고도 정당한 절차를 거쳐 받았다면서 진실을 가려온 정문수 보좌관이 대통령 옆에서 참여정부의 경제정책 전반을 보좌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