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평등 해소 없는 ‘평화’는 공허
    전장연 “장애인 소외와 배제 없는 올림픽 되어야”
        2018년 02월 09일 04:39 오후

    Print Friendly

    전국장애인철폐연대(전장연)가 9일 “평창동계올림픽이 전 세계의 관심 속에 대회 일정을 시작하지만, 한국 사회 장애인의 삶은 하나 되지 못 하고 많은 영역에서 차별받고 배제당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장연은 이날 오전 서울역 대합실 평창스토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삶의 곳곳에서 불평등과 차별 속에 살아가고 있는 장애인들은 소외와 배제의 굴레를 벗어나지 못한 채 올림픽을 맞이하고 있다”면서 “장애인을 포함한 사회적 약자의 불평등 해소 없는 ‘평화’는 공허하게 들릴 뿐”이라고 이같이 지적했다.

    특히 이날 전장연은 장애인이 배제되지 않고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가기 위한 ‘평등올림픽’을 기원하며 4대 대정부 요구사항을 알리는 선전전 및 문화·예술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사진=전장연

    전장연은 전국 190여개 장애인·시민·사회·인권단체가 모인 연대체다. 이들은 지난 2일 “평창 동계올림픽이 장애인에 대한 소외와 배제가 아닌 평등의 가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노동 분야 ▲이동 분야 ▲문화예술 분야 ▲복지(사회보장) 분야 정책 요구사항을 발표하고 관계부처 장관 면담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이러한 요구에 대해 각 부처 장관들에게 답변을 받지 못한 상태다.

    전장연은 “올림픽을 통해 진정으로 하나됨을 이야기하고 평화를 이야기하고자 한다면 ‘누구도 소외되지 않도록’ 평등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2015년 UN에서 국제사회가 함께 약속한 ‘Leave no one behind(누구도 배제되어서는 안 된다)’ 선언이 ‘평화올림픽’을 자임한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확인되어야 할 가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기 위해서는 적정 생활수준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하고, 이동할 수 있어야 하고, 노동할 수 있어야 하며, 문화예술권리를 보장받아야만 한다”며 “‘노동·이동·문화예술·사회보장’ 영역에서의 장애인의 권리보장은 지역사회 완전 통합을 위한 필수적인 조건”이라고 했다.

    한편 전장연은 이날도 거듭 박능후 보건복지부장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재차 면담을 요구하며 사회복지, 이동권, 노동권, 문화·예술권에 관한 정책 요구를 밝혔다.

    그러면서 “진정한 ‘평등’이 없는 ‘평화’는 존재하지 않는다. ‘평등’ 올림픽을 기원하는 우리의 요구에 이제 문재인정부가 책임 있게 답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