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노총 비정규법 "민주노총 무책임" 비난
        2006년 04월 03일 04:23 오후

    Print Friendly

    한국노총이 비정규직 법안을 재논의하거나, 통과시키려면 6월 재개정을 공식 천명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또 정치권을 싸잡아 비난하면서 특히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을 강한 어조로 비판,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노총은 이들이 “조직내부의 취약한 리더십을 은폐하기 위한 ‘전부 아니면 전무’ 식의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이용득 위원장이 3일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6일 한국노총은 대회의실에서 ‘비정규직법 재개정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가 수정안을 제시한 뒤 비정규 입법 제정 논의는 급물살을 탔지만 지난 2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우리당이 한나라당의 요구를 받아들여 한국노총안을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한국노총은 “열린우리당이 4월 임시국회에서 한국노총 안을 존중하는 수정법안을 제출해야 한다”며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면 6월 임시국회에서 재개정할 것임을 공개적으로 천명해달라”고 요구했다. 한나라당에는 “한국노총 안을 존중하는 법안을 제출하지 않거나 통과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각종 선거에서 반노동자적인 정당으로 낙인찍어 규탄운동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한국노총은 특히 민주노총과 민주노동당을 비난하는 대목에서 목소리를 더욱 높였다. 한국노총은 “겉으로는 비정규입법 쟁취투쟁을 내걸고 있지만 사실상 입법 저지투쟁을 전개하고 있다”며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의 무책임한 태도로 양 노총이 교섭하고 투쟁하면서 쟁취한 성과가 훼손됐다”고 말했다.

    이용득 위원장은 “비정규 법안에 대해서는 민주노총과 사용자, 민주노동당과 한나라당이 이해관계를 같이하고 있다”며 “집행부가 바뀔 때마다 공조방향이 바뀌고 있어서 비정규 입법안을 놓고는 같이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이수봉 대변인은 “한국노총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고 우리를 공격할 만한 일이 아니다”며 “개의치 않고 우리 갈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비정규직 문제, 자유무역협정(FTA) 등 현재 전반적인 정부정책은 투쟁 아니면 돌파할 수 없다”며 “대화로 풀 수 있는 상황도 아니기 때문에 상황이 진행되면 (한국노총과의 문제가)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