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정미 “심상정 노회찬,
    경기지사 서울시장 출마 숙고 중”
    나경채 전 대표는 내일 광주시장 출마 회견
        2018년 01월 30일 12:36 오후

    Print Friendly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30일 노회찬 원내대표와 심상정 전 대표가 각각 서울시장과 경기지사에 출마하는 방안에 대해 숙고를 거듭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정의당으로서는 두 분(심상정·노회찬)이 최강병기”라며 “이 최강병기를 쓸 것인가 말 것인가. 최종병기로 남겨두고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과 경기도는 우리 당으로서 굉장히 중요한 승부처인 만큼 최종 전략을 완성하기 위해서 마지막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현역 국회의원이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 의원 수가 6명밖에 되지 않는 정의당은 두 의원이 지방선거에 출마하게 되면 의원 수가 4명밖에 남지 않게 돼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이 대표는 “이 두 분이 출전한다는 것은 우리 당한테는 굉장히 기회비용이 큰 일”이라며 “(의원직 사퇴가) 저희들한테는 굉장히 큰 문제”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여론조사에 꽤 두 분의 지지도나 이런 것들이 괜찮게 나오기 때문에 당 대표로서는 굉장히 여러 가지 고민들이 많다”며 “그 기회비용만큼 큰 플러스 효과가 있을 것인가 아닐 것인가를 최종적으로 아주 숙고에 숙고를 거듭하고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아울러 이 대표는 “일단 내일(31일) 광주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필두로 호남부터 후보들 출마 기자회견을 진행할 것”이라며 “광주시장은 정의당의 나경채 전 대표가 이번에 출마를 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