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B, 항변성 성명서 발표
    "적폐청산 이름 검찰수사, 정치공작"
    정의당 "뻔뻔스러워···국민들은 두 번 속지 않는다"
        2018년 01월 17일 05:56 오후

    Print Friendly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주 의혹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 등 검찰의 수사에 대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라고 17일 주장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고도 말했다.

    최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동시에 구속으로 자신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가 임박해지자 정치보복 프레임을 들고 나온 셈이다.

    이 전 대통령은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라며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다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고 말했다.

    또 마지막으로 “평창올림픽을 어렵게 유치했다. 국민 모두가 총단합해서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루어 냄으로써 우리 국격을 다시 한번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뻔뻔…국민들은 두 번 속지 않는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이 전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규정한 것에 대해 “뻔뻔하기가 이를 데 없다”며 “정치보복을 운운하며 정쟁으로 비화시켜서 이 국면을 빠져나가고 싶겠지만 국민들은 이 전 대통령에게 두 번 속지 않는다. 더 이상 국민들을 기만할 수 있을 거라는 오만을 버려야 할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자신을 노린 짜 맞추기 수사’라고 한 것에 대해서도 “짜 맞추기 수사가 아니라 국민들이 끈질기게 요구했던 염원이 이제야 이뤄지고 있을 뿐”이라며 “이 전 대통령이 본인에게 직접 물으라고 말한 만큼, 이 전 대통령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곧바로 검찰로 향해 그곳에서 명명백백히 시비를 가려주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측근 감싸기에 급급한 기자회견”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고, 진실을 밝히기는커녕 측근 감싸기에 급급한 기자회견이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지켜본 국민들은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적폐를 청산하라는 국민들의 명령에 대해 정치공작이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주장이 어처구니없을 뿐”이라며 “불법행위를 한 인사들이 구속됐음에도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로 둔갑시킨 점에 대해 국민들로부터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질타했다.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은 법과 원칙에 따라 검찰 수사에 협조해야 한다”면서 “검찰은 흔들림 없이 모든 의혹의 실체적 진실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운 발언”

    김철근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전 대통령의 성명에 대해 “검찰수사와 사법부의 판단을 정치쟁점으로 몰아가는 성명”이라며 대단히 부적절하며 유감스러운 발언”이라고 판단했다.

    김 대변인은 “모든 책임은 최종적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 자신에게 있다고 말하며 자신에게 물어달라고 했으니, 앞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은 검찰수사에 성실하게 임하라”며 “검찰은 한 점 의혹 없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신속하게 수사해서 전직 대통령의 직위와 정치적 고려 없이 엄정하게 수사하여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하다’는 원칙을 확인시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중당 “그 뻔뻔함에 놀랄 뿐”

    김재연 민중당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단 한마디의 해명도 없이 카메라 앞에 서서 ‘나에게 물어라’고 말할 수 있는 그의 뻔뻔함에 다시 한번 놀랄 뿐”이라며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스스로의 입으로 말한대로, 이제 검찰의 수사에 순순히 응하는 일만 남았다. 검찰은 당장 MB를 구속 수사하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MB와 같은 주장 “보수궤멸 노린 정치보복”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권은 정권을 잡은 이후 보수궤멸을 노리고 전임 정권에 이어 전전 정권까지 정치보복성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며 이 전 대통령과 같은 주장을 펼쳤다.

    전 대변인은 “특활비가 범죄라면 좌파정부 특활비도 수사하는 것이 정의이고 공평하다”고 말했다.

    자신에게 책임을 물으라는 이 전 대통령의 성명 내용을 언급하며 “이제 공은 문재인 정부와 검찰로 넘어갔다”며 “국민들께서 전임정부 전전임 정부를 문재인 정부가 어떻게 할 것인지 냉철한 시각으로 지켜보고 계신다는 것을 상기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가장 늦게 논평 낸 바른정당 “정치보복 되어서는 안된다”

    바른정당은 원내정당 중에 가장 늦게 논평을 냈다.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법 위반이 있다면 성실하게 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면서도 “국민들이 염려하는 것처럼 정치보복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적폐청산 수사가 정치보복이라는 이 전 대통령의 입장에 무게를 둔 것이다.

    그러면서 “수사 대상자도 수사의 주체인 검찰도 이런 국민의 염려를 마음속에 잘 새겨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서 전문>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은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모두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나라입니다.

    저는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수행에 임했습니다.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었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역사 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낍니다.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 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입니다.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

    이게 제 입장입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