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대노총,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공동대응 합의
    가맹점주들 “본사 직접고용 지지”
        2017년 12월 19일 10:13 오후

    Print Friendly

    양대노총 소속 파리바게뜨 노동조합이 제빵기사 직접고용 문제와 관련해 본사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한 가운데, 시민사회·청년·가맹점수 단체 등도 “파리바게뜨 본사는 제빵기사 고용문제를 양대 노조와 협의하여 빠르게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 실현을 위한 전국네트워크(경제민주화네트워크)는 19일 오전 SPC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사는 하루 빨리 제빵기사 노조의 요구를 수용하고 고용노동부의 시정지시를 이행해야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신규철 경제민주화네트워크 공동운영위원장은 “이미 고용노동부가 제빵기사 문제를 불법파견으로 인정하고 시정지시를 했음에도 그 책임을 협력업체에 미룬 채 버티고 있는 파리바게뜨 본사의 행태는 이익은 취하면서도 책임은 지지 않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과 한국노총 중부지역공공산업노동조합은 전날인 18일 파리바게뜨의 불법파견에 대한 대응 방식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 이 자리엔 각 노조 대표자를 포함해 5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과 청년노동자 노동권 보장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원회’도 참석했다.

    양대노총은 이날 회의에서 직접고용의 책임은 파리바게뜨 본사에 있고, 당사자인 본사는 노사교섭에 나서야 한다는 내용에 합의했다.

    앞서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문제 해결에 처음 나선 민주노총은 직접고용을 요구한 반면, 한국노총은 “어떤 고용 형태가 바람직한지에 대해서는 조합원의 총의를 묻겠다”며 직접고용 외에 다른 방안도 검토될 수 있음을 시사했었다.

    고용방안에 있어 이견이 갈리면서 자칫 노노갈등으로 비화될 수 있었으나 이날 양대노총이 의견 합의를 이루고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하면서 일단락 정리된 것으로 보인다.

    ‘직접고용 포기’ 동의서 작성을 강요하는 행위 즉각 중단해야 한다는 데에 있어서도 의견 일치를 이뤘다. 양대노총은 “본사가 제빵기사로부터 합작회사에 대한 근로계약서를 받거나 직접고용 포기 각서를 받는 것은 부당노동행위”라며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파리바게뜨는 가맹점주와 협력업체, 본사가 합작회사를 설립해 이 회사를 통해 제빵기사를 고용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본사 등은 직접고용 대상인 제빵기사 3,700명에게 ‘직접고용을 포기한다’는 내용의 동의서를 받았다고 홍보해왔다.

    양대노총 회의에 참석했던 안진걸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은 “제빵기사들의 입장과 요구가 명확해진 만큼 본사도 적극적인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맹점주 단체도 본사의 직접책임을 요구하고 있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가 소속된 전국가맹점주협의회연석회의 김태훈 사무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제빵기사를 비롯한 노동자나 알바노동자들의 처우가 개선되는 것이 결국 가맹점주의 처우 개선과도 맞닿아 있기에 이를(본사의 직접고용)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 사무국장은 “이 문제가 장기화되면서 결국 본사보다는 가맹점주들이 매출 하락, 여론 악화 등의 직접적인 피해를 보고 있다”며 “본사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올해 안에는 반드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제민주화네트워크 또한 “그동안 본사가 불법파견으로 이익을 거둬온 만큼 그 부담을 가맹점주들에게 전가하지 않아야 한다”며 “반드시 올해 안에 이 문제를 해결해 제빵기사들의 고용불안과 협력사들의 착취구조를 타파하고 가맹점주들의 매출하락과 심리적·경제적 부담을 끝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