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철수 “다당제 하에서는
    자유당 없이도 국회 시계 돌아간다“
        2017년 12월 08일 04:02 오후

    Print Friendly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보이콧한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정략의 계산기를 내려놓고 민심의 나침반을 따라야 한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정개특위 공직선거법 개정안 의결이 자유한국당의 보이콧으로 무산됐다. 이러다가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 개혁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이같이 말했다.

    정개특위는 전날인 7일 전체회의를 열어 소위에서 합의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을 의결하려 했다. 이날 의결 예정이었던 개정안은 ‘말·전화를 통한 선거운동 상시 허용’, ‘선관위 주관 토론회 불참 후보자에 대한 제재 강화’ 등의 내용이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공조해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킨 데 반발해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않아 의결이 보류됐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반대해도 개혁열차는 출발한다. 다당제 하에서는 자유한국당 없이도 국회의 시계는 돌아간다. 자유한국당이 결석하고 조퇴해도 국회는 헛돌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선거제도 개혁과 개헌은 국가개혁, 적폐청산의 제1과제이자,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시대의 명령”이라며 “국민의당은 작은 이익이 아니라 대의를 따라 민심 그대로 선거제도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 측근 박주원 의혹 “사실관계 분명히 따져야”

    한편 안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100억짜리 양도성 예금증서’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최고위원이라는 이날 <경향신문>이 보도에도 입을 열었다. 박주원 최고위원은 안 대표의 측근이다.

    안 대표는 “사안의 성격이 공소시효가 지난 이야기지만 덮어둘 수 없는 일”이라면서도 “사실관계를 분명히 따져 정치적 의도를 가진 음해인지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반대로 사실임이 확인된다면 그에 상응한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명박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10월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은 ‘DJ 비자금’ 의혹을 제기했고, 검찰은 수사 끝에 이를 허위사실로 종결했다.

    <경향>은 사정당국 관계자 ㄱ씨의 말을 인용해 “박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며 CD 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주 의원에게 건넸다”고 밝혔다.

    당시 주성영 의원이 이 제보를 토대로 국정감사에서 ‘DJ 비자금’ 의혹을 제기한 2008년 10월은 국세청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인 태광실업 박연차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를 한창 진행하던 때였다. 이 때문에 이명박 정권이 촛불집회로 인한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노 전 대통령에 이어 ‘DJ 비자금’ 의혹까지 정치쟁점화를 시도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