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은 내란죄" 심재철 주장
    임채정 “요설...분개 넘어 어이가 없어”
        2017년 11월 29일 12:10 오후

    Print Friendly

    임채정 전 국회의장은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 부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내란죄로 형사 고발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29일 “엄정한 시대적 요구를 되지도 않는 논리와 근거 없는 주장으로 이렇게 요설을 늘어놓는 것에 대해 분개를 넘어서 어이가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임채정 전 의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심재철 부의장의 주장은) 초유의 말이고 초유의 주장이라 믿을 수가 없다”며 “그냥 지나가는 말로 했다고 해도 무슨 이런 소리가 있는가 할 텐데, 글로 나왔다고 그러니 내 귀가 의심스러운 상황”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심재철 부의장은 전날인 28일 “문재인 정부가 적폐청산이라는 미명으로 여러 행정부처에 과거사진상조사위원회를 설치해 벌이고 있는 일은 적법절차를 명백하게 위배한 잘못된 행위”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임종석 비서실장, 서훈 국정원장과 윤석열 서울 중앙지검장을 법치파괴의 내란죄와 국가기밀누설죄 등으로 형사고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임 전 의장은 “법적으로, 정치적으로, 역사적으로 말이 안 되는 소리들”이라며 “이것은 일종의 고도화된 선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촛불혁명의 뜻에 따라서 적폐청산이 이루어지고 있고 또 새로운 정의로운 사회 건설을 위해서 모두 노력하고 있다. 그런데 여기에 불만이 있는 불건전한 기득권 세력들의 저항이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며 “그들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하는 암묵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대선 불복의 의미라는 해석도 나온다’는 사회자의 물음에 “당연히 그렇게도 해석될 수 있다. 이것은 대선 불복을 에둘러 표현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임 전 의장은 “조금 더 생각을 해 보면 한국의 의회정치가 이렇게 황폐화되어서 되겠느냐. 참 어불성설이라 뭐라고 표현하기도 황망하다”고 개탄했다.

    그는 “국회부의장 자리는 언행도 그만큼 무겁고 책임감이 따르는 자리”라며 “그렇기 때문에 균형이 있어야 하고 절제가 있어야 한다. 그런 것을 넘어서는 이런 일탈행위는 용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국회 의사일정을 두고 여야 간의 견해차가 있을 수 있지만, 의사활동과도 관계가 없는 일반적인 정치 문제를 국회부의장이라는 위치에서 이렇게 함부로 말을 한다는 것은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다. 비정상이라고 본다”며 “아마 자당 내에서도 크게 동의하지 않을 정도의 믿기 어려운 주장”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