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줄소환 앞둔 자유한국당
    이정미 “피의자 집합소 다름없어”
    최경환, 원유철, 강원랜드 채용비리 등 10여명 수사 대상
        2017년 11월 20일 03:29 오후

    Print Friendly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 원 수수의혹을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롯해 불법정치자금과 금품수수혐의로 같은 당 원유철·이우현 의원 등도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라 이르면 이번주 검찰에 소환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제 버릇 개 못준다더니 피의자 집합소나 다름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정미 대표는 20일 오전 당 상무위에서 “자유한국당은 역시나 차떼기 원조정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에는 검찰 수사를 받고 있거나 수사대상에 오른 의원은 10여 명에 달한다.

    우선 최경환 의원은 박근혜 정부에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2014년 10월 국정원에서 특활비 1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 30분경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내 최경환 의원실과 경북 경산시 지역구 사무실,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후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최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검찰은 ‘최경환 1억원’이라고 적시된 국정원 회계장부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돈이 국정원에서 예산 증액을 바라며 로비 차원에서 전달한 것으로, 대가성을 띈 ‘뇌물’에 해당한다고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최 의원은 관련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국정원 돈 1억원을 받았다면 동대구역에서 할복 자살하겠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평택에서만 내리 5선을 한 원유철 의원은 평택지역 사업가들로부터 수억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15일 원 의원의 경기 평택시 지역구 사무실과 회계 담당자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우현 의원도 유명 인테리어 업체 대표로부터 7000만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 모두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지만 검찰은 조만간 소환할 방침이다.

    검찰수사가 진행 중인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 청탁 명단엔 권선동, 한선교, 김기선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 7명이 올라가 있다. 이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16일 국정감사에서 이러한 청탁명단을 폭로한바 있다. 이 밖에 바른정당에서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황영철 의원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상태다.

    이정미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그동안 매 선거에서 이런 무자격·불량인사들을 버젓이 공천해왔고 그것이 무더기 재보궐선거로 이어졌다”며, 불법·비리 행위로 인해 재보궐 선거가 치러질 경우 문제가 된 정당은 후보를 내지 못하도록 하는 법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재보선 비용으로만 최근 6년 동안 무려 1500억 원에 달하는 세금이 지출됐다. 자유한국당의 이런 만용을 더 이상 허용할 수 없다”며 “여야 할 것이 없이 무자격·불량인사들이 처음부터 국회에서 활개 칠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민주당은 이미 2014년에 당헌상 이 규정을 못 박았지만, 한 번도 이 규정을 지키지 못했다. 이번에는 제대로 강제할 수 있는 제도를 만드는 데 실질적 의지를 보여야 할 것”이라며 “책임정치 구현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국회가 나서서 재보선 무공천 제도를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