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스 MB 것 확인되면
    감옥 갈 상황 될 수밖에“
    박영선 “도곡동 땅과 다스는 동일”
        2017년 10월 26일 10:49 오전

    Print Friendly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다스의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해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것으로 밝혀지면 감옥에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영선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것으로 밝혀진다면 굉장히 심각한 법적인 문제를 초래하게 된다”며 “김경준이 8년 동안 주가조작 혐의로 감옥을 산 것에 대한 문제, 140억이 왜 다스로 가게 됐느냐에 대한 법적 책임을 져야 하는 아주 심각한 상황”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다스와 BBK, 도곡동 땅 논란이 모두 연결돼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지금까지 발표된 검찰의 자료를 토대로 한다면 다스는 제3자의 것”이라며 “‘제3자의 것’이라는 말은 2007년도에 검찰이 도곡동 땅 주인의 검찰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썼던 표현이다. 결국 도곡동 땅에서 ‘다스, BBK, 이명박, 김경준’ 이 모든 것이 시작한다. 도곡동 땅의 주인이 형 이상은, 처남 김재정 소유로 되어 있지만 ‘제3자의 것으로 본다’는 검찰 수사결과의 발표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도곡동 땅의 매각대금이 다 다스로 갔고, 그다음에 다스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BBK 김경준의 회사에 190억을 투자하게 된다”며 “그래서 이 연결고리의 핵심에 도곡동 땅과 다스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도곡동 땅과 다스는) 이퀄”이라며 이에 더해 “다스의 주인이 누군가가 밝혀지면 BBK 사건의 전모가 밝혀지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검찰이 당시 도곡동 땅을 ‘제3자의 것’이라고 발표한 이유에 대해 “2007년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경선 당시 검찰 내에 이명박 파가 있었고 박근혜 파가 있었다. 당시 박근혜 후보가 만약에 대통령이 되면 어떡할 것이냐는 우려에서 검찰이 ‘이것은 제3자의 것이다’ 이렇게 발표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 의원은 또한 “(다스가 BBK에 투자했다가 돌려받은) 140억은 소액투자자들한테 가야 정당한 것이다. 그런데 140억을 돌려받는 과정에서 이명박 대통령 당시의 청와대가 개입한 의심을 품을만한 정황이 여러 군데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답은 검찰의 캐비닛 속에는 들어있다”며 “검찰이 캐비닛을 열어서 그 서류들을 국민 앞에 공개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사건을 대함에 있어서 저는 검찰이 국민들 앞에 ‘다시는 우리가 이렇게 정치검찰과 같은 행태를 하지 않겠다’는 대국민 사과가 필요한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