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당, 박근혜 등 탈당 권유
    최경환 “정치적 패륜 행위, 배신행위”
    다른 정당들 부정적 반응...'보수통합 위한 정략적 포장'
        2017년 10월 20일 10:10 오후

    Print Friendly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20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탈당권유’를 의결했다.

    윤리위는 홍준표 대표가 회의 소집을 요청해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고 탈당권유를 최종 의결했다. 당 혁신위원회의 권고안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박 전 대통령 등이 탈당권유 통지받은 후 열흘 이내에 탈당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위원회의 별도 절차 없이 제명처분으로 이어진다. 사실상 출당처분인 셈이다.

    이번 윤리위 결정은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에게 복당 명분을 주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박 전 대통령 등은 현재로선 탈당을 거부하고 있어서 제명 처분이 나오면 보수통합 움직임도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제 출당 처분을 받아든 최경환 의원은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최 의원은 윤리위 결정이 나온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강제출당 요구는 유죄를 인정하라는 정치적 패륜행위이고 배신행위”라며 “부당한 징계 결정에 대해서 절대 승복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신의를 짓밟고 개인의 권력욕에 사로잡혀 당을 사당화하는 홍준표 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번 윤리위 결정이 바른정당과의 통합 명분을 위한 발판이라는 점을 겨냥해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을 뿐만 아니라 탈당해 보수의 분열을 몰고 온 인물들을 영웅시하며 입당시키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의 출당을 요구하고 나선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행위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고도 했다.

    그는 징계 처분이 반복되는 것에 대해서도 “윤리위 스스로 독립성과 중립성을 망각하고 홍 대표의 꼭두각시라는 점을 입증하는 처사”라며 “정당의 민주적 절차와 규정을 완전히 무시한 독재적 행태이며, 정치적 보복행위”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는 윤리위의 결정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박 전 대통령 등 소수 친박에 대한 ‘탈당권유’ 정도로 국정농단의 면죄부를 받으려 한다는 비판과 동시에, 보수통합을 위한 절차를 혁신으로 포장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된 지 7개월이나 지나 ‘자진탈당 권유’라는 뒷북 대응을 했다”며 “더욱이 자유한국당은 헌법유린과 국정농단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보수통합의 발판을 만들 정략적 판단으로 궁여지책이라는 국민들의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박근혜 재판에 대해서는 불구속 당론을 정하고, 탈당은 탈당대로 하라는 식의 모호한 입장 역시 국민의 비판을 모면하기 힘들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 서청원·최경환 의원 탈당으로 면죄부를 받았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라며 “국정농단의 공동 책임 세력으로서 석고대죄의 심정으로 혁신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자유한국당과 통합 움직임을 노골화하고 있는 바른정당도 “새로울 게 없다”고 부정 평가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요란하지만 애초부터 소문난 잔치였기에 새로운 게 없고 넘을 고개가 너무 높다”며 “현재 가시적으로는 크게 달라진 게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원권 정지에서 복당에 이어 다시 정지에 이르기까지 그 현란한 변신술의 진심을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서 의원은 한 차례 징계를 받고 당내통합을 이유로 복권된 바 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 또한 국회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범죄 행위가 점점 명확해지고, 유죄판결을 피할 수 없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해지자 약삭빠르게 절연을 선포한 것”이라며 “정치세력으로서 최소한의 책임감도 없는 한심한 모습이 개탄스럽다”고 질타했다.

    최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과 친박 세력을 쫓아낸다고 해서 자유한국당이 그들과 함께 저지른 과오들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제대로 된 반성도 없다면 국민들을 기만하는 정치적 쇼에 불과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근혜가 오늘의 자유한국당을 만든 것이 아니라 자유한국당이 오늘의 박근혜를 만들었다는 사실을 분명히 해두고자 한다”며 “자유한국당이 지금 이 모습 이대로 남아 있는다면 제2, 제3의 박근혜는 분명히 다시 등장할 것”이라며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