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노총, 일본노총 등 반대로
한반도 평화 결의문 채택 무산
    2017년 08월 19일 10:26 오전

Print Friendly

양대노총이 17일 국제노총 아태지역 일반이사회(일반이사회)에서 제안한 한반도 평화에 관한 결의문 채택이 일본노총 등의 반대로 보류됐다.

이날 진행한 일반이사회에서 양대노총은 한반도에서의 위험한 분쟁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평화롭고 정의로운 해결을 촉구하는 한반도 평화 결의문 채택을 제안했다.

결의문은 “군사적 충돌이 발발하면 남한과 분한의 수많은 노동자‧민중의 생명이 위협받게 될 뿐만 아니라 지역적인 핵전쟁을 촉발할 수도 있다”, “이러한 사태는 한반도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인명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 “경제제재와 고립, 강압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등의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강조하는 내용이다.

특히 양대노총은 이를 위해 ▲한국과 미국 정부는 한미 군사연습을 중단해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중단을 이끌어내고 북한과 외교적 협상을 시작할 것 ▲중국·러시아와의 갈등을 심화시키고 더 큰 충돌을 야기할 사드 미사일 시스템(레이더와 기타 장비) 한반도 철수 ▲(한반도 관련국들의) 한반도와 주변 지역에서의 긴장을 격화시킬 일체의 군사행동 중단 촉구를 결의문에 담았다.

그러나 국제노총 얍 비넌(벨기에) 부총장이 결의문 기조에 반대하고 이에 일본노총이 동의하면서 결의안 채택은 무산됐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얍 비넌 부총장은 결의문 내용이 한쪽으로 치우져 있고 북한 핵실험에 대한 책임이 왜 한미 정부에게 있느냐는 문제를 제기했고 일본노총이 이에 동의했다.  부총장은 사드 철회 요구와 안보리 제재 결의안 비판 등의 내용을 뺀 수정안을 만들자고 요구했으나 양대노총이 이를 거부했다고 민주노총은 전했다.

이에 따라 일반이사회는 한반도 평화 결의문 채택을 보류하고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국제노총 아태지역본부는 지난 16일부터 양일간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일반이사회를 진행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