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증거조작 사건,
안철수와 지도부 책임론 부각
    2017년 06월 28일 12:05 오후

Print Friendly

문준용 취업특혜 제보 조작 파문으로 당이 존폐의 기로에 놓인 가운데, 28일 김태일 국민의당 혁신위원장은 “안철수 전 후보가 빨리 이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태일 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후보가 최종적 책임을 지는 선거과정에서 일어났던 일”이라며 “이것은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는 아주 중차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안철수) 전 후보가 빨리 코멘트하고 정리를 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안 전 후보의 사과 입장 표명을 압박했다.

김 위원장은 “당 내부가 여전히 이 문제를 안이하게 보고 있다”면서 “당 지도부가 (제보 조작을) 몰랐다는 사실만으로 설명이 되지 않는다. 잘못된 것을 가지고 잘못 활용을 한 것 또한 민주주의의 근간을 파괴하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이유미 씨 개인에 대한 법적 책임 문제로 문제를 계속 가두려고 하는 당 지도부의 자세도 온당하지 않다”며 이유미 씨 등의 단독범행으로 선을 긋는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당내 시스템에 문제가 있고, 역량에 문제가 있다. 이런 점들을 갖추지 못하면 국민의당은 존립하기 어렵다”며 “지난 선거는 안철수 후보 개인 중심으로 치러진 것이 너무나 명백하다. 안철수 후보 개인 중심으로 시스템이 선거대책기구들이 짜지고 후보 개인 중심의 선거대책 운영으로 인한 (한계가) 드러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을 혁신을 할 내부 동력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그는 “현재 당의 지도자급 인물들에게는 이런 걸 발견하기가 어렵다”며 “선거가 아직 저만치 있기 때문에 혁신 동력도 보이지 않는다. 긴장감이나 소명감도 아주 부족한 것 같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박지원 전 대표가 제보조작을 비롯해 문준용 특혜 의혹 등의 특검을 제안한 것에 대해 “여의도 정치의 상투적인 물타기”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주선 “이유미, 동정 받으려 ‘꼬리 자르기’라 주장”

당 혁신위를 비롯해 당 안팎에선 안 전 후보의 입장 표명을 포함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지만, 당 지도부는 여전히 이유미 씨의 단독범행으로 축소하며 안 전 후보에 대한 조사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당이 꼬리 자르기를 한다’는 이유미 씨의 주장에 대해 “그 부분에 대해서 굉장히 주목하고 있고, 검찰에서 당연히 수사해야 할 대목”이라면서도 “그러나 구속된 이유미 씨가 자기 자신의 범행을 합리화하거나 동정을 받아보려고 그런 주장을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당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진상조사를 하려고 하고 있다. 어떠한 제한도 없고, 어떠한 지위를 불문하고 조사하고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면 그 즉시 바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중요한 조사 대상자 이유미 씨가 검찰에 긴급체포 되어 있어서 접근이 안 되기 때문에 한계는 있지만, 이유미 씨 주변 인물, 이유미 씨가 활동한 선거 대책위원회 2030 위원회 주변 사람들, 이준서 전 최고위원, 이런 분들을 상대로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철수 전 후보에 대한 조사도 진행될 계획이냐’는 질문엔 “그렇게 무차별적으로 할 수는 없다”며 “상황 진전에 따라 조사 필요성이 있다고 제기된다면 예외로 할 이유가 없다”고 답했다.

다만 “이 범죄 행위가 당내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졌고, 이것을 꼬리 자르기뿐만 아니라 조직적 은폐를 하려고 했다면 이 당은 존재해선 안 된다”면서 “대한민국 새 정치를 주장한 정당이 아니라 대한민국 구태 정치 내지 범죄 정치를 주도하는 정당이기 때문에 해체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민희 “대선시기에 제보조작, 혼자선 불가능”

더불어민주당은 이유미 씨 단독범행으로 몰아가는 국민의당 지도부의 태도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안 전 후보의 입장 표명 등을 촉구하고 있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해 “(문준용 특혜 의혹 제보 폭로) 발표가 5월 5일에 있었는데 그날부터 5월 8일까지 국민의당이 이 내용을 갖고 논평을 하고 브리핑을 한 게 29번이다. 선거 4일을 남겨놓고 이것으로 선거 마지막을 몰아갔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그런데 단순히 ‘이유미가 조작을 했고, 우리 당은 전혀 몰랐다’고 말하는 것이 국민들한테 납득될지 의문”이라고 당 윗선 개입을 주장했다.

최민희 전 의원 또한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대선 시기에 유력 대선 후보에 대한 제보를 당원 개인이 혼자서 조작하는 건 불가능하다”며 “이유미 씨가 지인에게 ‘이준서 최고위원이 수십 통씩 조작하라는 전화를 했다’는 얘기를 한 사실을 밝혔다. 누군가는 액션 플랜을 짜고, 지시하고, 행동했을 것이라는 게 상식적인 추론”이라고 말했다.

캠프의 시스템 문제를 지적하는 국민의당 지도부에 대해선 “사후 알리바이를 만들려는 것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을 해본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안 전 후보의 책임론과 관련해선 강 원내대변인은 “법률적인 책임은 검찰 조사에 맡겨야 될 문제”라면서도 “정치, 도의적인 책임은 당연히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철수 후보가 모든 것을 다 내려놓는다는 각오로 이 사태에 임하지 않으면 오히려 국민들은 더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고 기존에 지지해줬던 분들까지도 지지를 철회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적극적이고 강력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